[FA컵현장]'부상 교체 아웃' 살라, 경기 후 시상식서는 편안

2022-05-15 04:09:08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웸블리(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걷는 데 지장은 없어 보였다. 편안한 발걸음으로 계단도 올랐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의 부상 정도가 그렇게 심하지는 않아 보였다.



리버풀은 14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022시즌 FA컵 결승전에서 첼시를 눌렀다. 연장전까지 0-0으로 맞섰다. 승부차기에서 6-5로 승리했다. 통산 8번째 FA컵 우승이었다.

살라가 이슈의 중심에 섰다. 살라는 선발 출전했다. 그러나 전반 32분 피치 위에 쓰러졌다. 의무진이 들어갔다. 부상이었다. 클롭 감독은 교체를 단행했다.

리버풀에게는 위기의 순간이었다. 시즌 막바지다. 결과를 거둬야 하는 시간이었다. 특히 리버풀은 쿼드러플을 노리고 있다. 리그에서 맨시티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유럽챔피언스리그(UCL)에서는 결승에 올랐다.

이런 상황에서 살라가 쓰러졌다. UCL결승을 딱 2주 남겨놓고 있는 상황이었다. 리버풀 공격진에 큰 타격이 예상됐다.

다만 경기 후 리버풀 팬들은 안도의 한 숨을 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살라의 상태가 생각보다는 괜찮아 보였다. 우승을 확정지은 후 살라는 서수들과 함께 불편함 없는 모습으로 피치 위를 누볐다. 우승컵을 들고 기뻐했다. 물론 자세한 몸상태는 다음 주중 나올 것이다. 그래도 리버풀 팬들로서는 일찍 절망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