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팍에서 만난 '왕조 시절' 배터리...81년생 동갑내기 친구가 이제는 코치 '반갑다 친구야'

2022-05-15 09:47:00

경기 전 라팍에서 만난 삼성 이정식 코치와 두산 배영수 코치가 즐겁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구=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대구=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반갑다 친구야' 왕조 시절을 함께 보냈던 포수 이정식과 투수 배영수는 어느덧 세월이 지나 코치가 됐다.





삼성과 두산의 주말 3연전이 펼쳐진 대구 라이온즈파크. 홈팀의 훈련이 마무리될 때쯤 1루 더그아웃에 도착한 원정팀 두산. 선수들과 코치진은 훈련 준비를 하며 분주히 움직였다.

배영수 코치도 투수조와 함께 외야로 향했다. 그때 그라운드에 남아 있던 누군가를 발견한 배 코치는 반가운 마음에 발걸음을 옮겼다. 그 주인공은 이정식 코치였다. 81년생 동갑내기 친구 사이인 두 사람은 현역 시절 삼성에서 함께 뛰었다.

배영수 코치는 경북고 졸업 후 2000년 1차, 이정식 코치는 경성대 졸업 후 2004년 2차 2라운드 16순위로 삼성에 입단했다. 투수와 포수로 활약한 두 사람은 2011시즌부터 2015시즌까지 삼성 왕조 시절도 함께 보낸 사이다.

현역 시절 배영수 코치는 '푸른 피의 에이스'라 불리며 라이온즈를 대표하는 투수였고, 이정식 코치는 당시 주전 포수였던 진갑용과 함께 투수진을 이끌었다.

두 사람은 세월이 지나 은퇴 후 이제는 후배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은 라이온즈파크 그라운드에서 잠시 옛 생각에 잠겼다. 진지한 분위기가 오래가는 게 싫었던 배영수 코치가 먼저 농담을 건넸고 이정식 코치는 빵 터지며 해맑게 웃었다.



이제는 서로 다른 유니폼을 입고 있지만, 잠시나마 추억을 함께 공유한 두 사람의 표정은 행복해 보였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