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트가 끊어질 정도로...' 데뷔 첫 선발 황성빈, '동료들 가슴 뛰게 만든 두 번의 질주'

2022-05-15 00:04:15

'이토록 간절할 수 있을까' 1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와 롯데의 경기가 열렸다. 4회 내야 땅볼 타구를 날린 롯데 황성빈이 1루를 향해 전력질주하고 있다. 대전=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대전=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한 경기 두 번의 기습번트를 모두 성공시킬 수 있을까? 데뷔 첫 선발로 출전한 롯데 황성빈이 두 번의 기습번트를 시도해 모두 내야 안타로 만들었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황성빈은 14일 대전에서 열린 한화와 원정경기에 9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데뷔 첫 선발로 출전한 황성빈은 3회 첫 타석에서 투수 앞 기습번트 내야안타로 출루에 성공했다.

다급하게 볼을 잡은 한화 윤대경이 1루에 악송구하는 사이 황성빈은 2루까지 진루에 성공했다. 1루에서 슬라이딩, 또다시 2루에서 힘차게 슬라이딩하며 무사 2루 찬스를 만들었다. 얼마나 힘차게 슬라이딩했으면 황성빈의 허리 벨트가 끊어졌다. 벨트를 교체 후 계속된 찬스에서 황성빈은 한동희의 적시타 때 득점까지 성공했다. 데뷔 첫 선발 출전 첫 타석에서 기분 좋은 안타와 득점을 기록했다.

8회 4번째 타석에서도 또다시 기습번트 내야안타를 성공시켰다. 8회 1사 1루에서 황성빈은 한화 윤호솔을 상대로 기습번트를 시도했다. 발 빠른 황성빈을 알고도 한화는 또 안타를 허용했다.

황성빈은 동료들을 향해 가슴을 두드리며 환호했다. 데뷔 첫 선발 경기에서 가슴 설레는 2안타를 기록했다. 그것도 상대의 허를 찌르는 기습번트 2안타.

황성빈은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4타수 2안타 1득점을 올렸다. 서튼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는 멋진 경기였다.

황성빈의 투지 넘치는 주루 플레이는 숨죽여있던 동료들을 깨웠다. 3회 선두타자 황성빈의 출루 이후 연속 안타로 3득점을 올리며 동점을 만든 롯데는 5회 피터스가 역전 투런 홈런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9회에는 은퇴 시즌을 예고한 이대호가 쇄기를 박는 투런포는 날렸다. 롯데는 한화의 마지막 추격을 뿌리치며 이틀 연속 승리를 올렸다. 위닝시리즈를 예약한 롯데는 한화를 9연패 늪에 빠트렸다.

황성빈의 힘찬 질주와 함께 롯데는 신바람 2연승을 달렸다. 당연한 승리는 없다. 간절한 마음으로 질주한 황성빈은 평생 기억에 남을 선발 데뷔 전을 본인 스스로의 노력으로 완성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