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딸, 금손 할아버지 또 만났네 "귀한 손 만지작..부럽구나"

2022-05-14 22:50:2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서효림이 '단색화의 거장'으로 불리는 박서보 화가와 또 만났다.



서효림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서울로 올라오던 기차에서 우연히 박서보 선생님을 또 뵙게 되었어요. 조이야 선생님의 귀한 손을 만지작하던 네가 매우 부럽구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서보 화가는 기차에서 우연히 만난 서효림 딸을 친손녀 바라보듯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또한 서효림 딸의 작은 손을 꼭 잡고 인사를 나누는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서효림은 "조이야. 할아버지 손은 금손이란다. 좋은 기운 받아서 조이도 선생님처럼 한국을 널리 알리자. 선생님 오래오래 건강하세요"라고 전했다.

앞서 서효림은 부산 여행 중 우연히 박서보 화가를 만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자랑해 관심을 모은 바 있다.

한편 서효림은 지난 2019년 배우 김수미의 아들인 나팔꽃 F&B 정명호 대표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최근 정명호 대표는 업무상 횡령 혐의로 피소된 바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