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원♥안정환, '美 명문대 합격' 딸 시집보낼 생각에 울컥? "이 기분 뭘까요"

2022-05-14 20:56:0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미스코리아 출신 이혜원이 훌쩍 큰 딸을 보며 뭉클해했다.



이혜원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쳐. 드레스가 어색한 축구소녀. 아빠랑 둘이 찍는데 왜 내가 울컥한 건지. 이 기분 뭘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혜원, 안정환 부부는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딸 리원 양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혜원, 안정환 부부는 아름다운 숙녀로 성장한 리원 양이 기특한 듯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혜원, 안정환 부부의 딸 리원 양은 최근 미국 명문 사립대학교인 뉴욕대학교에 합격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이혜원은 전 축구선수 안정환과 2001년에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이혜원은 현재 사업가로 활동 중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