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 걱정 피터스 4안타-3타점, 은퇴앞둔 이대호 2홈런-4타점, 롯데 타선을 누가 막아

2022-05-14 20:55:59

1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와 롯데의 경기가 열렸다. 5회 롯데 피터스가 한화 윤대경을 상대로 투런홈런을 날렸다.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피터스. 대전=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5.14/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맹타다.



부진으로 퇴출을 걱정하고 있던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 타자 피터스가 펄펄날았다. 피터스는 14일 대전야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에 5번-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안타 3타점 맹활약을 했다. 외국인 중심타자에게 기대했던 모습이다.

극심한 부진으로 눈총을 받던 피터스가 모처럼 고개를 들었다. 개막 후 한달이 넘게 지났는데도, 1할대 타율에 머물렀다. 이날 경기 전까지 홈런 4개를 치고 16타점을 기록했다. 장타력을 갖고 있지만 정확성이 너무 떨어졌다. 직전 5경기에선 21타수 1안타에 그쳤다. 교체를 고민해야할 성적이다.

그런데 14일 한화전에선 달랐다.

2회초 첫 타석에서 중전안타를 때리고 도루까지 기록했다. 3회초 두번째 타석에선 1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8경기 만에 나온 타점이다.

4-4로 맞선 5회초, 오랜만에 짜릿한 손맛을 봤다. 2사 2루에서 한화 선발 윤대경이 던진 체인지업을 때려 왼쪽 펜스 너머로 보냈다. 10경기 만에 시즌 4호 홈런을 쳤다. 1-4로 뒤지던 롯데가 4-4 동점을 만든 상황에서, 터진 2점 홈런이다. 피터스는 7회초 네번째 타석에서 3루쪽 내야안타를 추가했다. 5타수 4안타. 물론, 올시즌 한 경기 개인 최다안타다.

피터스는 "오늘 연습 전 타격코치, 배터리코치와 이야기를 나눴다. 미국에서 좋았을 때 영상을 보며 잘못된 점들을 교정하려 노력했다. 그것이 좋은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고 했다.

올시즌을 끝으로 은퇴가 예정된 이대호는 홈런 2개를 터트리며, 4타점을 쓸어담았다.

마운드에선 서준원이 확실하게 존재감을 보여줬다.

선발 김진욱에 이어 2회말 2사후 등판한 서준원은 4⅓이닝 1안타 완벽투를 펼쳤다. 8대5 역전승의 발판을 놓은 호투다.

대전=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