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 "교통사고로 입원은 안해…내 잘못 아니라 서럽고 억울" (전문)

2022-05-14 15:42:18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코요태 신지가 교통사고에 대해 직접 상태를 설명했다.



14일 신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교통사고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여러분 저 입원 안 했어요"라고 운을 뗀 신지는 "사고는 지난 화요일 날 라디오 가는 길에 났던 거구요. 사고 충격으로 시술받고 괜찮았던 허리 디스크가 신경을 건드리면서 통증이 심했던 거구요. 그러다 보니 잠도 못 자고 컨디션도 엉망인데 갑자기 일어난 사고였으니까 중요한 일정들을 취소할 수 없어서 당연히 입원은 할 수 없었구요. 그래도 계속 통원치료받으면서 스케줄은 차질 없이 소화했어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 잘못과 상관없이 일어난 일로 몸이 아프니 혼자 서럽고 억울하고 병원에 누워 천장을 보고 있으니 속상한 마음에 스토리에 하소연을 했던 거니까 너그럽게 봐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특히 "운전 중에는 운전에만 집중해도 생각지도 못 한 돌발 상황들로 인해 위험한 순간들이 생길 수 있으니까 제발 나를 위해 타인을 위해 운전 중에 휴대폰 사용은 절대로 하지 말자구요"라고 강조했다.

앞서 신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병원에 누워 있는 사진과 함께 "운전 중 휴대폰 사용하지 맙시다. 적어도 타인에게 피해는 주지 말아야죠"라며 교토사고를 언급해 걱정을 산 바 있다.

한편 신지는 MBC 표준FM '정준하, 신지의 싱글벙글쇼' DJ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동하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신지 글 전문

여러분 저 입원 안 했어요!??

사고는 지난 화요일 날

라디오 가는 길에 났던 거구요

사고 충격으로 시술받고 괜찮았던

허리 디스크가 신경을 건드리면서

통증이 심했던 거구요 그러다 보니

잠도 못 자고 컨디션도 엉망인데

갑자기 일어난 사고였으니까

중요한 일정들을 취소할 수 없어서

당연히 입원은 할 수 없었구요..

그래도 계속 통원치료받으면서

스케줄은 차질 없이 소화했어요.

오늘은 신경치료까지 하고 왔으니

이제 통증도 불편함도 점점

괜찮아질 거예요!

내 잘못과 상관없이 일어난 일로

몸이 아프니 혼자 서럽고 억울하고

병원에 누워 천장을 보고 있으니

속상한 마음에 스토리에 하소연을

했던 거니까 너그럽게 봐 주세요??



그러니 여러분~

운전 중에는 운전에만 집중해도

생각지도 못 한 돌발 상황들로 인해

위험한 순간들이 생길 수 있으니까

제발 나를 위해 타인을 위해

운전 중에 휴대폰 사용은

절대로 하지 말자구요!!!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