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 휴식→2.1이닝 뭇매' LG 임찬규 "구속↓, 타자들이 안 속더라"[잠실 토크]

2022-05-14 14:58:19

2022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LG트윈스의 경기가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선발 임찬규가 3회초 최형우에게 3터점 적시타를 내주며 물러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5.13/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휴식 뒤 반등을 기대했다. 그러나 결과는 아쉬움이었다.



LG 트윈스 임찬규는 13일 잠실 KIA전에 선발 등판했으나, 2⅓이닝 4안타 3볼넷(1사구) 4실점하면서 패전 투구가 됐다. 지난 1일 롯데전에서 3⅔이닝 3실점하며 패전 투수가 된 뒤 부상자 명단에 올라 열흘 간 휴식을 취했던 임찬규는 KIA전에서 좀처럼 상대 타선을 극복하지 못하면서 3이닝을 채우지 못한 채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 감독은 14일 KIA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1회 첫 타자를 상대하는 모습을 보며 '오늘 쉽지 않겠다' 싶더라"고 말했다. 그는 "스피드가 나오질 않으니 좀처럼 승부를 들어가질 못하더라"며 "타순이 한 바퀴를 돈 뒤부터는 구종이 상대 투수에 읽히는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임찬규는 직구 구속이 137~144㎞에 머물렀다. 결정구인 체인지업은 121~123㎞. 140㎞ 중후반의 직구를 뿌리다 체인지업으로 타이밍을 빼앗던 모습과는 분명 차이가 있다. 류 감독은 "직구 스피드가 나오질 않으니, 상대 타자들이 체인지업에 속질 않더라. 첫 타순 땐 임찬규의 체인지업에 대한 기억 때문에 배트가 곧잘 나왔는데, 한 바퀴를 돈 이후부터는 변화구에 속질 않았다"며 "어쩔 수 없이 직구로 승부를 들어가다가 안타를 맞았다"고 분석했다.

비록 아쉬움이 남는 투구였지만, 류 감독은 임찬규에 대한 믿음까지 버리진 않았다. 그는 "경험이 있는 선수다. 어제 부진했을 뿐, 다음 경기에선 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