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 유포' 뱃사공, 고소는 없지만 자수 "죗값 치르는게 순리" [종합]

2022-05-14 10:53:26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래퍼 뱃사공이 불법 촬영 유포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스스로 경찰서를 찾아 조사를 받았다.



뱃사공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 드립니다"라면서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루는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습니다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습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특히 "경찰서에 왔다"고 밝힌 뱃사공은 고소는 없었지만 자수를 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던밀스의 아내 B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래퍼 A씨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B씨는 "DM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에 몰카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네?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 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었나 보네?"라며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톡 내용 다 가지고 있고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다는데 모두가 보는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다는 건 전혀 그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는 거네.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뭐지? 그 동생 너무 힘들어서 자살시도까지 했었는데"라고 밝혔다.

B씨의 글 속 "DM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이라는 부분에서 많은 네티즌들이 뱃사공을 떠올렸다. 뱃사공이 유튜브 콘텐츠 '바퀴 달린 입'을 통해 이 내용을 여러 번 언급했기 때문. 이에 뱃사공은 논란 3일 만에 뒤늦게 입을 열어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합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습니다"고 사과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