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 하흐표 맨유 개혁의 키워드는 '애제자'? 더 리흐트까지 노린다

2022-05-14 00:14:5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에릭 텐 하흐 신임 맨유 감독의 승부수는 '아약스 애제자'다.



텐 하흐 감독은 다음 시즌부터 맨유 지휘봉을 잡는다.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특히 '맨유가 기다려 주지 않을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이 많다. 이를 알고 있는 텐 하흐 감독은 자신의 축구를 가장 잘 아는 선수들로 팀을 리빌딩하려 하고 있다.

아약스의 안토니, 세바스티앙 알레, 바르셀로나의 프렝키 더 용이 현재 맨유와 연결되고 있는 가운데, 한 선수가 추가됐다. 유벤투스의 마타이스 더 리흐트다. 13일(한국시각) 오리올 도메네흐 기자는 헤라르드 로메로 기자에게 "텐 하흐 감독이 더 리히트 영입을 노리고 있다. 그는 더 용과 더 리흐트의 재회를 원하고 있다"고 했다. 이미 도니 판 더 비크가 있는 텐 하흐 입장에서 저 두 선수가 영입될 경우, 자신의 전성시대의 출발점이었던 2018~2019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4강 신화의 주역들과 재회하는 셈이다.

더 리흐트는 많은 기대 속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었지만, 꾸준함에서 아쉬움을 보이고 있다. 더 리흐트 입장에서도 텐 하흐 감독과의 재회를 원할 공산이 크다. 맨유 역시 과거부터 더 리흐트를 원했던데다, 현재 해리 매과이어가 최악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만큼 더 리흐트는 매력적인 영입대상이 될 수 있다. 더 리흐트는 맨유 외에도 바이에른 뮌헨, 파리생제르맹 등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