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내내 칭찬 받은 아르테타, 손흥민 못 막아서 역적됐다

2022-05-14 00:01:11

손흥민.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아스널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토트넘전 패배로 역적에 몰렸다. 아르테타는 이번 시즌 아스널 재건에 큰 공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손흥민이 다 된 밥에 재를 뿌렸다.



아르테타가 이끄는 아스널은 13일(한국시각)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토트넘과 경기에 0대3 참패를 당했다. 토트넘 손흥민이 세 골에 모두 관여하며 아스널을 산산조각냈다.

아스널은 이날 패배로 순식간에 4위 자리가 위태로워졌다. 1년 농사를 막판에 망칠 위기에 놓인 것이다. 아스널 레전드 폴 머슨은 이 사태를 모두 아르테타 탓으로 돌렸다.

영국 '미러'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머슨은 "아르테타가 치명적인 결점을 갖고 있다. 그는 펩 과르디올라가 되고 싶어한다. 그는 과르디올라의 축구를 하고 싶어하지만 그에 맞는 스쿼드를 구축하지 못했다. 그리고 이는 토트넘전 완패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사실 아스널은 4위 싸움에서 여전히 유리한 위치다. 아스널과 토트넘 모두 두 경기 남았다. 아스널은 승점 66점 4위, 토트넘은 승점 65점 5위다. 아스널이 잔여 경기를 모두 승리하면 자력 4위가 가능하다. 그럼에도 머슨은 토트넘전 패배의 책임이 매우 크다고 봤다.

머슨은 "나는 아르테타를 좋아하지만 그는 과르디올라가 아니다. 그는 과르디올라의 팀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가지고 있는 스쿼드의 장점을 활용해야 한다. 이것을 못하는 것이 아르테타의 가장 큰 결점이다. 그는 끔찍하게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아르테타는 토트넘전 완패 후 심판 판정을 탓했다. 페널티킥 판정과 롭 홀딩의 퇴장에 불만을 품었다. 근느 공식 인터뷰를 통해 "내 생각을 말하면 6개월 출장 정지 징계를 당할 것이기 때문에 말하지 않겠다"라며 뒤끝을 남겼다.

머슨은 심판 탓이 아니라 아르테타가 무능했다고 날을 세웠다. 머슨은 "라인을 깊게 떨어뜨리고 박스 가장자리에서 플레이해야 했다. 손흥민에게 공간을 주지 말았어야 했다. 간단하다. 하지만 아스널은 정반대였다. 아스널은 꼭 승리가 필요하지 않았음에도 라인을 올려서 지옥으로 갔다"라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