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여성 에베레스트 등정…"힘든 국민 위해"

2022-05-15 13:07:02

[안토니나 사모일로바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우크라이나 여성이 전쟁을 치르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민을 위해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8천848m) 정상에 올라 국기를 휘날렸다.





15일 히말라얀타임스, dpa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인 안토니나 사모일로바(33)가 지난 12일 에베레스트 등정에 성공했다고 네팔 관광부가 밝혔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사모일로바는 세계 여러 고봉을 등정했다.
그는 전쟁을 치르고 있는 우크라이나인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사기를 높여주기 위해 에베레스트 등정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사모일로바는 "우크라이나 국기를 세계 최고봉에 게양한 것은 힘든 시기를 겪는 우크라이나 국민의 '무적(invincibility) 정신'을 상징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자신의 아버지와 오빠도 러시아와 전쟁에서 싸우고 있다며 우크라이나가 반드시 승리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에베레스트 등정은 올봄 등산 시즌을 맞아 많은 산악인이 시도하고 있다.

네팔의 52세 셰르파(산악 가이드) 카미 리타는 이달 7일 에베레스트 정상에 26번째로 올라 자신이 보유한 최다 등정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올봄 등산 시즌에 에베레스트에 오른 우크라이나인은 사모일로바가 유일하며, 러시아인은 17명이 허가증을 받았다.
noano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