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동점골' 울산, 인천과 2대2 무승부

2022-05-14 21:21:37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선두' 울산 현대가 두 골을 만회하는 저력을 앞세워 인천 유나이티드와 무승부를 거뒀다.



울산은 14일 울산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홈 경기에서 2대2로 비겼다. 울산은 이날 무승부로 승점 27(8승3무1패)로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인천은 다잡은 승리를 놓치며 아쉽게 4경기째 승리를 수확하지 못했다. 그래도 일단 2위까지 뛰어올랐다.

원정팀 인천이 기선을 제압했다. 경기 시작 10분 만에 두 골을 몰아쳤다. 전반 6분 무고사가 골키퍼 조현우가 나온 것을 보고 기가 막힌 로빙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기세가 오른 인천은 4분 뒤 이명주의 크로스를 이용재가 멋진 다이빙 헤더로 추가골을 넣었다. 이용재의 K리그 데뷔골. 다급해진 울산은 19분 김민준을 빼고 이청용을 투입했다. 인천은 25분 이주용이 부상으로 쓰러지는 변수를 맞았지만 전반을 2-0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울산은 바코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인천에 부상 악재가 이어졌다. 후반 초반 델브리지까지 쓰러졌다. 울산은 이 틈을 놓치지 않고 11분 아마노가 만회골을 넣었다. 엄원상이 측면에서 내준 패스를 아마노가 강력한 왼발슛으로 연결했다. 울산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24분 기어코 동점골을 만들었다. 원두재의 헤더가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레오나르도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인천은 오반석까지 부상하는 악재 속, 막판 울산의 공세를 막아냈다. 울산은 후반 추가시간 바코가 문전에서 결정적 기회를 잡았지만 오른발슛이 빗나갔다. 결국 경기는 2대2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