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균형' LG 류지현 감독 "이재원, 파이팅 넘치는 활약"[잠실 승장]

2022-05-14 20:12:53

◇LG 류지현 감독.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하루 전 대패를 설욕한 LG 트윈스의 류지현 감독은 선수들에게 승리의 공을 돌렸다.



LG는 14일 잠실구장에서 가진 KIA전에서 5대3으로 이겼다. 리드오프 홍창기가 결승타, 이재원이 투런포로 공격을 이끌었고, 선발 등판한 애덤 플럿코도 6이닝 비자책 투구로 힘을 보탰다.

LG는 3회말 홍창기의 적시타, 4회말 이재원의 투런포로 3점차 리드를 가져갔다. 6회초 플럿코가 소크라테스 브리토에게 동점 스리런포를 맞으면서 따라 잡혔으나, 7회말 홍창기, 8회말 이재원이 각각 적시타를 터뜨렸고, 플럿코에 이어 7회부터 등판한 이정용-정우영-고우석이 무실점 투구를 펼치면서 결국 승리를 지켰다.

류 감독은 경기 후 "잠실구장을 가득 메워준 팬들의 응원에 감사하다. 팬들께 좋은 경기를 보여드린 우리 선수들에게 대단하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재원의 파이팅 넘치는 활약이 승기를 가져왔다. 필승조 이정용-정우영-고우석이 완벽하게 마무리 했다"고 평했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