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명 is 뭔들...' 거인군단 퍼포먼스 담당, '로커? 푸들? 옆집언니?'[대전스케치]

2022-05-14 13:13:06

'압도적인 장발 퍼포먼스'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와 롯데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를 앞두고 긴 머리카락 마무리 투수 롯데 김원중이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대전=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대전=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192cm, 큰 키에 휘날리는 장발 헤어스타일. 시선을 확 사로잡는 롯데 자이언츠 마무리 투수.



돌아온 롯데 마무리 투수 김원중이 장발머리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김원중은 최근 마무리 투수로 컴백했다. 길게 기른 머리에 파마까지 하고 나타나 주위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강렬한 인상을 심어줘야 할 마무리 투수기에 긴 머리를 휘날리며 투구하는 모습은 꽤 인상적이다. 메이저리거 LA 에인절스 노아 신더가드나 밀워키 브루어스 조시 헤이더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김원중은 2020시즌에도 1년간 장발머리를 유지한 후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해 모발을 기부한 적이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김원중을 또다시 머리를 기르고 있다. 멋스러운 긴 머리 스타일은 이제 김원중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어가고 있다.

포커페이스가 중요한 마무리 투수지만 김원중은 투구가 마음처럼 되지 않을 땐 얼굴이 붉어지곤 한다. 얼굴색을 숨길 수가 없다. 붉어진 얼굴을 조금이라도 가릴 수 있길 바라며 머리카락을 기르는 것일까?

짧지만 압도적인 퍼포먼스가 필요한 마무리 투수. 부상에서 회복한 김원중이 마무리로 복귀했다. 최준용이 마무리 임무를 잘 수행했으나 롯데의 NO.1 마무리는 김원중이다.

'그깟 붉은 얼굴이 뭐라고...' 얼굴색이 변하든 말든 김원중의 강렬한 퍼포먼스는 계속될 것이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