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퇴장 돌발 변수→몸도 풀지 못한 투수의 활약, 고마운 사령탑 [잠실 토크]

2022-05-13 23:07:07

12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와 KT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를 준비하고 있는 김종국 감독. 광주=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5.12/

[잠실=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제대로 준비도 못하고 올라갔는데…."



KIA 타이거즈 김종국 감독이 선발 양현종의 예상치 못한 퇴장에도, 이어진 위기를 막아준 불펜 투수 윤중현을 칭찬했다.

KIA는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전에서 10대1 대승을 거뒀다. 3회 5점을 선취하며 분위기를 가져갔고, 6회와 8회 각각 3점과 2점씩을 보태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하지만 돌반 변수도 있었다. 5-0으로 앞선 3회말 잘던지던 선발 양현종이 박해민을 상대로 헤드샷을 기록하며 퇴장을 당한 것. 양현종의 퇴장도 문제였지만, 이 사구로 2사 만루 위기가 찾아왔다. 거기에 상대 타자는 김현수였다. 여기서 점수를 내주면 5점을 선취한 효과가 날아갈 수 있었다.

그런 가운데 몸도 제대로 풀지 못한 윤중현이 김현수를 2루 땅볼로 잡아냈다. 거기서 KIA가 승리 흐름을 계속 가져갈 수 있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양현종의 퇴장으로 어렵게 갈 수 있었지만, 제대로 준비도 못하고 올라온 윤중현이 위기 상황을 너무나도 잘막아줬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이어 "초반 빅이닝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고, 6회 추가점으로 오늘 경기를 승리할 수 있었다. 투수와 타자들 모두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다.

김 감독은 마지막으로 "오랜만에 잠실구장에서 팬들의 응원을 들으며 경기를 하니 나 뿐 아니라 선수단 모두가 힘을 얻었다. 내일도 최선을 다해 팬과 함께 승리의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잠실=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