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분만 뛰고도 공격수가 할 수 있는 것 다 보여준 SON "교체 화난 건 아니고…"

2022-05-13 06:45:54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시즌 가장 중요한 순간 72분간 뛰면서 그야말로 공격수가 해야 하는 것과 할 수 있는 것을 모두 보여줬다.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이 '북런던 더비'에서 보여준 모습이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 경기를 소화하면서 2-0으로 앞선 후반 2분 쐐기골을 터뜨렸다. 리그 21호골.

팀의 3대0 승리를 이끈 손흥민은 시즌 최종전까지 두 경기를 남겨두고 EPL 득점 부문에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 한 골차로 따라붙었다.

이날 손흥민은 엄청난 존재감을 드러냈다. 3-4-3 포메이션의 좌측 윙포워드로 선발출전한 손흥민은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와 함께 토트넘의 공격을 책임졌다.

손흥민은 가장 먼저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전반 22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클루셉스키의 크로스를 헤딩하려고 공중으로 솟구친 상황에서 세드릭 소아레스가 밀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전반 33분에는 상대 수비수의 퇴장을 유도했다. 에릭 다이어의 롱패스를 받는 과정에서 롭 홀딩의 퇴장을 유도했다. 경기 초반부터 손흥민을 전담마크하던 홀딩은 이름 그대로 잡고, 넘어뜨려야만 손흥민을 막을 수 있었다. 결국 전반 26분 첫 번째 경고를 받은 홀딩은 쇄도하던 손흥민을 팔꿈치로 가격해 두 번째 퇴장을 받았다.

수적 우위를 점한 토트넘은 전반 37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코너킥부터 시작됐다. 손흥민의 코너킥이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거쳐 케인에게 향하며 2-0 리드를 잡았다.

손흥민의 마지막 방점은 골이었다. 리그 21호 골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나왔다. 후반 2분 케인과 상대 수비가 충돌하는 과정에서 볼이 흘렀고, 이를 손흥민이 침착하게 슈팅으로 연결하며 세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레스터 시티, 리버풀전에 이어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게 됐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27분 스티븐 베르바인으로 교체됐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이기는 것은 언제나 좋다. 특히 라이벌전 승리는 더 특별하고, 의미가 크다. 격차를 좁힐 수 있었다. 기분이 정말 좋다"고 밝혔다.

이날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팀이 일찌감치 3골 차로 앞서가자 후반 27분 체력 안배를 위해 손흥민과 쿨루세프스키를 교체했다. 손흥민은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면서 아쉬운 표정을 짓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항상 경기에 뛰고 싶다. 그러나 무슨 말을 하겠는가. 받아들여야 한다. 15일 경기가 있어서 그런 것이다. 화난 것은 아니고, 단지 실망스러웠다. 계속 뛰고 싶었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준비가 돼야 하는 것도 맞다. 잘 회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손흥민이 계속 뛰고 싶어하는 건 안다. 하지만 나는 이번 경기만 생각할 수 없었다. 회복된 선수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에너지를 많이 쏟았다. 휴식을 주기로 결정했다. 손흥민은 나와 일요일 경기에서 골을 넣기로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콘테 감독은 교체 사인이 나자 손흥민이 투덜대며 벤치 쪽으로 향하자 미안함을 전했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시무룩한 표정으로 있자 콘테 감독은 가장 먼저 손흥민에게 달려가 안아주면서 기분을 풀어줬다. 콘테 감독이 손흥민을 얼마나 아끼는지 알 수 있는 장면이었다.

홀딩의 퇴장을 유도한 상황에 대해선 "공간을 향해 뛰고 있는데 홀딩이 침투를 방해했다. 공이 나에게 오는지, 아닌지와 무관하게 위험한 상황이었다. 명백한 반칙이었다"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