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팀의 유혹". 맨유의 '계륵' "연봉은 절반, 대신 보너스는 두둑"

2022-05-13 06:02:04

폴 포그바.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계륵' 폴 포그바는 여전히 인기가 있다. 단, 현 연봉의 절반은 깎아야 한다.



친정팀 유벤투스가 관심을 보인다. 보너스 패키지로 유혹하고 있다.

영국 더 미러지는 13일(한국시각) '유벤투스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폴 포그바에 주급 16만 파운드, 연간 800만 파운드의 연봉을 제시할 준비가 돼 있다. 엄청난 보너스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맨유의 계륵 포그바는 결별이 사실상 확정됐다. 완전한 FA로 이적료없이 팀 이동이 가능하다. 매력적 카드지만, 연봉은 절반으로 깎일 공산이 높다.

그는 유벤투스에서 최전성기를 보냈다. 이후 무려 1억 파운드의 이적료를 유벤투스에 남긴 채 맨유로 복귀. 하지만 맨유에서 활약은 좋지 않았다. 승부처 결정적 실수, 맨유에서의 불화설 등 비판의 도마에 올랐다. 게다가 재계약을 두고 여러차례 말을 바꾸는 모습도 있었다. 그의 연봉은 약 1500만 파운드 정도다.

하지만 가치가 하락한 그를 영입하기 위해 유벤투스는 800만 파운드의 연봉을 제시했다. 친정팀은 연봉을 절반으로 깎았지만, 보너스로 유혹하고 있다.

유벤투스와 함께 맨체스터 시티도 포그바를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따. 하지만, 책정하는 연봉은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