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횡령 논란' 남편 피소 속 딸과 요트 여행 "딸 조이와 행복해"

2022-05-13 15:19:14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김수미의 며느리로 많은 관심을 받은 배우 서효림이 럭셔리한 요트 여행을 인증했다.



서효림은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23개월 조이와 함께 하는 부산 여행"이라며 "예쁜 이모들과 함께여서 그런지 조이는 이모들을 곧 잘 따르고 언니들의 배려 덕분에 걱정했던 것보다는 수월하게 조이와 함께 했어요. 야경을 보면서 요트도 타고 하루를 정말 아름답게 쓴 느낌. 조이야 엄마는 너와 함께해서 정말 행복했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효림은 명품 T사의 시그니처 프린트가 들어간 가디건과 치마를 매치, 딸 조이와 함께 부산 여행을 즐기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특히 서효림과 딸 조이가 즐긴 요트 여행에서는 최근 임신 소식을 전한 전혜빈도 동석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한 매체는 서효림의 남편이자 배우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 나팔꽃F&B 대표가 업무상 횡령 혐의로 피소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서효림은 지난 2019년 정명호 대표와 결혼해 슬하에 딸 조이를 낳았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