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하든 비참했던 후반 경기력. 마이애미 32점 폭발 버틀러 앞세워 동부 파이널 진출 확정

2022-05-13 12:52:48

지미 버틀러.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정규리그 동부 1위 마이애미 히트가 동부 파이널에 진출했다.



마이애미는 13일(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에서 열린 2021~2022 NBA 동부 컨퍼런스 4강 6차전에서 필라델피아를 99대90으로 눌렀다.

지미 버틀러가 32득점을 폭발시켰고, 마이애미는 4승2패로 동부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버틀러와 하든의 희비에서 승패는 엇갈렸다. 마이애미는 버틀러, 뱀 아데바요의 코어와 올해의 식스맨상을 수상한 타일러 히로가 전력의 핵심이다.

게다가 마이애미 특유의 끈끈한 수비는 플레이오프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필라델피아는 안면골절, 손가락 부상, 허리 부상의 3중고를 겪고 있는 엠비드가 20득점 12리바운드로 버텼지만, 믿었던 제임스 하든이 11득점에 그치면서 무릎을 꿇었다.

하든은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단 한 차례 경기를 제외하곤 부진한 야투율을 보였다.

전반까지는 팽팽한 접전이었다. 무려 8차례 역전이 나올 정도였다. 3쿼터 버틀러가 움직였고, 결국 스코어가 점점 벌어지기 시작했다.

4쿼터 필라델피아는 타이리스 맥시, 하든이 연속 턴오버로 추격의 흐름을 끊었고, 마이애미는 부활한 가드 올라디포와 아데바요의 득점으로 승기를 완벽하게 잡았다. 이날 하든은 후반 단 2개의 야투만을 시도했다.

하든의 경기력이 떨어진 부분과 마이애미의 강한 수비가 혼합된 비참한 결과물이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