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테가 왜 그랬을까?' 후반 27분 예상밖 교체, 손흥민과 어색한 포옹 "화나진 않았다, 단지, 실망했다"

2022-05-13 10:05:06

안토니오 콩테 감독과 손흥민.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화가 나진 않았다. 단지, 실망했다."



충분히 그럴 만하다.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이 리그 21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 경기를 소화하면서 2-0으로 앞선 후반 2분 쐐기골을 터뜨렸다. 게다가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만들어 내는 PK를 유도했다.

리그 21호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EPL 득점 부문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 한 골차로 따라붙었다. 2경기가 남아있다.

단, 석연치 않은 장면이 있었다. 후반 27분, 손흥민은 스티븐 베르바인과 교체됐다.

예상치 못한 교체에 손흥민은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면서 콩테 감독과 어색한 포옹을 했다.

득점왕 경쟁을 펼치는 상황에서 손흥민은 풀 타임을 소화할 수 있었고, 추가골을 노릴 수 있었다. 하지만, 콩테 감독은 손흥민의 교체를 선택했다.

현지 매체는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의 인터뷰를 일제히 실었다.

그는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화가 나지 않고 그냥 실망했다. 분명 나는 항상 뛰고 싶지만, (교체를) 받아들어야 한다. 우리가 일요일 경기가 있기 때문에 교체됐다. 계속 플레이하고 싶었지만, 우리에게 또 중요한 경기가 있기 ??문에 준비하고 잘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