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토니오 콩테 감독의 저격, "PK 맞아! 아르테타 불평하지 말고, 경기나 신경 써"

2022-05-13 09:53:27

안토니오 콩테(오른쪽)와 미겔 아르테타 감독.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경기나 신경 써!"



안토니오 콩테 토트넘 핫스퍼 감독이 저격했다. 아스널 미겔 아르테타 감독을 향한 충고였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3대0 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전반 22분 페널티킥을 유도했고, 케인의 선제골로 연결됐다. 전반 33분 롭 홀딩의 퇴장을 유도했다.

경기가 끝난 뒤 아르테타 감독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거짓말을 하는 법을 모른다. 하지만 PK와 퇴장은 가혹했다'고 했다.

폿볼 런던은 '아르테타 감독이 EPL 역사상 아스널이 토트넘에 가장 큰 패배를 당한 것에 대해 주심 폴 티어니를 비난했다'고 보도했다.

그러자, 콩테 감독은 즉각 반격에 나섰다. 그는 '아르테타가 정말 좋은 코치라 생각한다. 하지만, (판정에 대해) 불만을 너무 많이 표출하지 않고 팀에 더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는 매우 훌륭하지만, 불만을 많이 토로하는 것은 좋지 않다. 레드 카드는 분명했다'고 했다.

그는 '지난 주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파비뉴는 팔꿈치를 쳤지만, 레드 카드를 피할 수 있는 행운을 누렸다. 하지만 리버풀을 상대로 나는 파비뉴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우리가 불평하고 싶다면 모든 경기의 심판 결정에 대해 얘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