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에 몰린 불꽃남자' 롯데 스파크맨...희미해져 가는 불씨를 되살릴 수 있을까

2022-05-13 07:47:00

헤드샷 퇴장을 당한 롯데 선발 스파크맨이 자책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부산=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구위는 참 좋은데...마운드에만 올라가면...' 시즌 초반 부진이 길어지고 있는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 투수 스파크맨을 향한 시선이다.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가 펼쳐진 11일 부산 사직야구장. 등판을 앞둔 선발 투수 스파크맨이 불펜 피칭을 시작하자 임경완, 마인홀드 두 투수 코치와 레어드 배터리 코치는 유심히 피칭을 지켜봤다.

스파크맨의 불펜 피칭을 지켜보던 코치진은 연신 나이스 볼을 외칠 정도로 구위는 좋았다. 피칭을 마친 스파크맨이 불펜을 나서자 임경완 코치는 "오늘은 정말 잘 던져야 하는데"라며 선발 투수를 걱정했다.

이전 등판이었던 어린이날 KT전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던 스파크맨은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채 6실점을 허용하며 강판당했다.

지난달 24일 삼성전 5이닝 2실점 하며 KBO 첫 승을 올렸던 스파크맨은 이후 3경기 모두 4회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와야 했다. 구위는 좋았지만 제구가 흔들리며 타자들을 이길 수 없었다.

반등이 절실했던 스파크맨은 홈인 사직구장에서 NC 타선을 상대로 3회까지 1실점 하며 선방하고 있었다.



문제는 4회 생겼다. 선두타자 NC 양의지에게 던진 초구 144km 직구가 손에서 빠지며 헬멧을 강타했다. 양 팀 모든 선수가 깜짝 놀랄 정도로 아찔했던 순간이었다. 그라운드에 쓰러진 양의지는 한동안 통증을 호소한 뒤 다행히 자신의 힘으로 일어났다.



롯데 스파크맨도 타자에게 다가가 미안한 마음을 표했고, 양의지도 괜찮다는 제스처를 취한 뒤 코치진의 부축을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이후 구심은 헤드샷 퇴장은 선언했고 스파크맨은 씁쓸한 표정으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길어지는 부진에 불운까지 겹치며 자기 능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외국인 투수 스파크맨에게 남은 시간은 많지 않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