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억 FA도 100만불 외인도 당했다' 키 큰 형들에 둘러쌓인 작은 거인...놀라움의 연속

2022-05-13 05:07:37

2022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SG 랜더스-삼성 라이온즈 경기 삼성 1회말 김지찬 3루 도루 성공.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2022년 5월 12일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상대 팀 선수들도 황당해 하면서도 클라스를 인정하는 분위기다. 삼성 '작은 거인' 김지찬(21) 이야기.

시간이 흐를수록 공-수-주에서 폭발적 발전하는 모습이 보인다.

위닝시리즈를 걸고 맞붙은 12일 대구 SSG전. 톱타자로서 2루수로서 김지찬은 종횡무진 활약으로 4대2 승리를 이끌며 우세 시리즈를 팀에 안겼다. SSG 상대 위닝시리즈는 한화에 이어 삼성이 두번째다. 그 중심에 김지찬이 있었다.

2타수1안타 1볼넷 3도루. 수비에서도 몸을 날린 두차례의 아름다운 플라잉 캐치로 안타를 막아내며 팀을 구했다.

누상에서는 빠른 발 뿐 아니라 엄청난 주루 센스가 돋보였다.

1회 볼넷으로 출루한 김지찬은 2번 피렐라 타석 때 2루와 3루 도루를 잇달아 성공시켰다. 선발 오원석의 타이밍을 완벽하게 빼앗으며 여유있게 2루에 안착. 2루 견제에 걸렸지만 순간적으로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3루로 전력질주. 2루에 송구가 갔지만 3루에는 던져보지도 못했다. 바로 피렐라의 선제 적시타가 터졌다.

기막힌 주루센스는 5회말에 나왔다. 2-1로 앞선 2사후 안타로 출루한 김지찬은 1루 견제에 걸렸다.

1회 때처럼 2루로 전력질주. 하지만 1루수가 던진 공이 빨리 도착했다. 2루수 최주환이 기다리고 있었다. 그 순간, 김지찬의 하나빼기가 시작됐다. 슬라이딩하던 왼손을 빼 오른손을 내밀다 다시 왼손으로 베이스를 터치했다. 탄력에 몸이 밀리자 다시 왼손을 빼고 오른손으로 베이스를 터치했다. 원심은 아웃. 확신을 가진 김지찬의 요청으로 비디오판독이 이뤄졌다. 박성한 오태곤 등 키 큰 형들이 김지찬을 둘러싸고 이야기를 나누며 흙을 털어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오랜 판독 결과 세이프. 최주환은 어이없는 표정으로 억울함을 감추지 못했다.

수비에서도 말 그대로 날았다.

1-1 동점을 허용한 2사 1,3루. 크론의 완벽한 중전 적시타를 김지찬이 몸을 날려 글러브에 넣었다. 화가난 크론은 배트를 집어던지려는 제스처로 분을 삭였다.

이날 최주환과는 악연이었다. 태그를 피한 것도 모자라 안타까지 도둑질 했다.

크론의 홈런으로 2-4 추격을 허용한 6회 2사에 최주환의 중전안타성 타구를 빠른 풋워크로 따라가 글러브에 넣었다. 선발 2승째를 거둔 원태인은 김지찬을 꼭 안아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갈수록 창의적 플레이를 펼치고 있는 작은 거인. 공-수에 걸쳐 삼성에 힘을 주는 상큼한 비타민 같은 존재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