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억 먹튀'로 영원히 남을 쿠티뉴…1/6 이적료에 빌라 완전이적(가디언)

2022-05-12 22:04:25

필리페 쿠티뉴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브라질 플레이메이커 필리페 쿠티뉴가 애스턴빌라로 완전이적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2일 "빌라와 FC바르셀로나가 쿠티뉴의 완전이적에 관해 합의했다. 성공적인 임대 기간을 마친 뒤 1720만파운드(약 271억원) 이적료에 이적할 것"이라고 밝혔다.

쿠티뉴는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지난 1월 '옛 동료' 스티븐 제라드 감독이 이끄는 빌라로 단기 임대를 떠나 입단 후 8경기에서 4골 3도움을 폭발하며 '부활'에 성공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빌라는 쿠티뉴의 활약에 매료돼 소유권을 품기로 결정했다.

쿠티뉴는 리버풀 소속으로 '크랙' 평가를 받던 2018년 1월 당시 1억600만파운드에 '드림클럽' 바르셀로나로 이적하며 화제를 모았다.

리오넬 메시(현 파리생제르맹)의 공격 파트너로 자리매김할 거란 기대감과 달리, 적응에 내내 어려움을 겪었다.

2019~2020시즌 바이에른뮌헨으로 임대를 떠나 팀의 트레블에 일조한 쿠티뉴는 바르셀로나로 돌아가 또 겉돌았다.

제라드 감독은 이달 번리전을 마치고 "쿠티뉴가 이곳에 남길 바란다"며 공개적으로 완전영입을 요구했다.

한편, 쿠티뉴는 치치 브라질 대표팀 감독의 선택을 받아 브라질 대표팀에 뽑혔다. 내달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리나라를 상대한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