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0만 파운드 스타 온다, 텐 하흐 1호 영입 마무리 단계

2022-05-12 17:47:17

사진=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에릭 텐 하흐 '1호 영입'이 마무리 돼 가는 모습이다. 프렌키 데 용(FC바르셀로나) 영입을 눈 앞에 뒀단 소식이다.



영국 언론 더선은 12일(한국시각) '맨유의 데 용 영입 가능성이 95%에 달한다. 7000만 파운드를 투자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맨유는 새 시즌 반전을 노린다. 올 시즌은 롤러코스터를 탔다. 개막 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라파엘 바란, 제이든 산초를 영입하며 정상을 노렸다. 하지만 들쭉날쭉한 플레이 탓에 뜻을 이루지 못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중간에 팀을 떠났다. 랄프 랑닉 임시 감독이 올 시즌을 마무리한다. 다음 시즌은 텐 하흐 감독이 이끈다.

텐 하흐 감독의 1호 타깃은 '옛 제자' 데 용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과거 아약스에서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다. 데 용은 2019년 여름 아약스를 떠나 FC바르셀로나에 둥지를 틀었다.

더선은 '데 용은 올 시즌 FC바르셀로나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하지만 FC바르셀로나는 경제적 이유로 선수를 매각해야 한다. 맨유 입장에선 매력적일 수 있다. FC바르셀로나는 데 용을 1년 더 묶어두고 싶어한다. 그러나 이 경우 몸 값이 떨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