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등록] 100억원대 이상 '자산가' 16명…'전과기록 14건' 후보까지

2022-05-13 09:38:03



6·1 지방선거 후보등록 첫날인 12일 오후 9시까지 등록을 마친 4천770명 후보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후보는 코리아당 류승구 서울 종로구청 후보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류 후보는 작년 말 기준으로 388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류 후보는 광역단체장·기초단체장·광역 및 기초의원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음에도 체납액이 4억1천2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재산 2위는 경기도지사에 출마한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로, 재산 규모는 225억3천100만원이었다. 김 후보는 납세액도 24억3천400만원으로 다른 후보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재산 3위는 경기도 성남시의원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서은경 후보로, 재산 규모는 184억6천100만원이었다.

100억원대 재산을 보유한 자산가는 이들 세 후보를 포함해 모두 16명으로 집계됐다.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한 후보는 179명에 달했다.

재산 신고 최소액은 전라남도 장성군의원에 출마한 민주당 신화순 후보로, 부채만 33억800만원이었다.
최다 전과 보유자는 전라북도 군산시장에 출마한 무소속 채남덕 후보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다선거구(기초의원)에 출마한 무소속 강해복 후보로, 각각 14건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등록을 마친 광역단체장·기초단체장·광역 및 기초 의원 후보 4천770명 가운데 전과가 있는 후보는 3천516명(73.71%)으로 집계됐다.
선관위는 벌금 100만 원 이상의 범죄경력을 '전과'로 분류했다.

후보자들의 병역 이행 여부를 보면 남성 광역단체장 후보 33명 가운데 병역 미필자는 8명(24%)이었다.

wis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