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태인 3승+이재현 홈런' 삼성, 선두 SSG에 위닝시리즈 장식 [대구 리뷰]

2022-05-12 21:30:33

2022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8회말 수비를 마친 삼성 원태인이 모자를 벗어 인사하고 있다. 부산=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5.06/

[대구=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선두 SSG 랜더스를 상대로 값진 위닝시리즈를 장식했다.



삼성은 1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SG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선발 원태인의 7이닝 2실점 호투와 홈런을 포함해 2타점 경기를 한 이재현, 그리고 6회 터진 강민호의 결승타 등에 힘입어 4대2로 승리했다.

하루 전 9회 2사 상황서 터진 호세 피렐라의 극적인 동점 홈런에 힘입어 연장 혈투 끝 6대5 역전승을 거두며 올시즌 SSG전 첫 승리를 따냈던 삼성. 그 기세를 몰아 이날 경기까지 잡으며 연승을 기록,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한화 이글스에 이어 올시즌 선두 SSG에 위닝시리즈를 기록한 두 번째 팀이 됐다.

삼성이 1회부터 선취점을 내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1번 김지찬이 볼넷으로 출루한 후, 연이어 베이스를 훔치며 득점권에 갔다. 그리고 2번 피렐라의 적시타로 손쉽게 점수를 만들었다.

SSG도 우위를 점하고 홈 인천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지가 강했다. 3회 캡틴 한유섬의 1타점 적시타로 균형을 맞췄다.

양팀 경기는 팽팽했다. SSG가 따라오자 5회 신인 유격수 이재현이 상대 선발 오원석을 상대로 달아나는 솔로포를 쳐냈다. 프로 데뷔 후 자신의 두 번째 홈런.

그러자 SSG 외국인 타자 케빈 크론이 6회 동점포를 발사했다. 최근 무섭게 홈런 페이스를 끌어올리고 있는 크론이다. 시즌 7호 홈런.

승부는 6회말 결정났다. SSG는 직전 두 경기 필승조를 많이 사용해 서진용, 조요한 등을 이날 사용할 수 없었다. 오원석을 최대한 길게 끌고 가야했다. 하지만 힘이 빠진 오원석이 이를 버텨내지 못했다. 2사 2루 위기서 강민호에게 결승 1타점 2루타를 허용했다. SSG는 장지훈을 불펜에서 콜했지만, 장지훈마저 이재현에게 추가 적시타를 허용해 점수차가 벌어졌다.

승기를 잡은 삼성은 8회를 이승현과 우규민으로 막고, 9회 '돌부처' 오승환을 투입해 경기를 끝냈다.

삼성 선발 원태인은 7이닝 2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3승1패. 오승환은 8번째 세이브를 따냈다.

이재현이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 경기를 했다. 이원석도 멀티히트로 좋은 타격감을 선보였다. 강민호는 가장 중요한 순간 이날 유일했던 안타를 터뜨렸다. 삼성은 이날 도루 5개를 하며 상대 오원석-김민식 배터리를 무력화 시켰다.

대구=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