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이기일 2차관 "현장 목소리 경청"…의협 "협력 강화 기대"

2022-05-11 18:18:26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왼쪽)과 보건복지부 신임 이기일 2차관

대한의사협회는 11일 오후 보건복지부 신임 이기일 2차관이 의협 용산임시회관에 방문해 이필수 회장 등 임원진과 의료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정부 보건복지부 신임 2차관으로 임명된 이기일 차관을 만난 이필수 회장은 "이 차관이 코로나19 대응과 방역에 있어서 핵심적 역할을 해왔고 오랜 기간 대한의사협회와 꾸준히 소통하면서 의료계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분인 만큼, 앞으로도 의협과 보건복지부가 상호 협력관계를 강화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기일 차관은 "지금은 코로나19로부터 국민들의 일상 회복을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하고, "방역과 검사, 진료, 백신접종 등 코로나 대응 전반에 있어서 일선 의료기관들이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헌신과 수고를 해주셨다. 지금 확산세가 멈춘 시점인 만큼 대면진료가 다시 활성화돼야 할 것이며, 의료기관 운영이 하루속히 원활하게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이필수 회장은 "보건의료분야에서 정부가 전문가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보건복지부가 의료계를 대표하는 의협과 협력해 국민건강을 위한 최선의 정책을 함께 모색하고 공동 대응해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차관은 "의·정간 긴밀한 정책공조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의료계 현장의 목소리를 대한의사협회를 통해 보다 세밀히 청취해나가고, 상호 협력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의협에서 이필수 회장, 이상운 부회장, 이정근 상근부회장, 이현미 총무이사, 김이연 홍보이사 등이 참석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