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성심병원, 안양의집 어린이들과 나들이…ESG 경영 실천

2022-05-11 09:22:08



한림대학교성심병원(병원장 유경호)은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 후 진행되는 첫 사회공헌 프로젝트로 안양의 집(옛 안양보육원) 어린이 44명과 인솔자 선생님 13명을 9일 서울랜드에 초대해 뜻깊은 하루를 선물했다.



한림대성심병원은 지난달 안양의 집 아이들에게 의미 있는 선물을 주기위해 '5월 가장 하고 싶은 것'을 물어보는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놀이동산 가기' 응답이 가장 많아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

병원 봉사단체 '한림 느린소사회봉사단' 소속 교직원과 의료진은 이날 아이들과 짝을 지어 놀이기구 타기, 점심 먹기, 퍼레이드 관람하기 등 아이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내며 추억을 쌓았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소풍조차 경험하기 힘들었던 아이들은 서울랜드 안에서 즐겁게 뛰놀았으며, 한림 느린소사회봉사단이 마련한 간식과 아이스크림을 나눠 먹으며 춤을 통해 흥겨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승대 행정부원장은 "이번 행사가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의 선물이 되길 바란다"며 "관내 유일 상급종합병원인 한림대성심병원은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ESG 경영의 일환인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학교법인일송학원은 지난해 9월 한림대와 한림대의료원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목표로 환경보호, 사회적 책임, 투명윤리 경영가치 제고에 앞장서기 위해 '한림 ESG 위원회'를 신설하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ESG 활동을 실시해왔다.

한림대성심병원은 안양·군포·과천·의왕시 유일한 상급종합병원이자 지역사회 거점병원으로서 지역 내 저소득층,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이웃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하는 치료비 지원사업, 찾아가는 의료지원·건강강좌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서울랜드는 이날 행사를 위해 자유이용권 70매를 기부하며 뜻깊은 행사에 동참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