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메신저피싱 피해액 991억원…"가족 사칭 주의"

2022-05-12 14:24:59

<<연합뉴스TV 캡처>>

경찰청과 방송통신위원회,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은 12일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매체 이용 증가로 메신저피싱 사기가 급증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메신저피싱은 카카오톡, 네이트온, 페이스북 등 타인의 메신저 아이디를 도용해 로그인한 뒤 등록된 지인에게 메시지를 보내 금전을 가로채는 범죄 수법이다.

최근 몇 년간 보이스피싱 관련 사기 피해는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신종 범죄수법인 메신저피싱 피해는 오히려 매년 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메신저피싱 피해액은 전년 대비 165.7%(618억원) 급증한 991억원으로, 보이스피싱 피해 유형 중 58.9%를 차지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동통신사업자,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와 협력해 13일부터 이동통신 3사 명의로 가입자에게 '메신저피싱 주의 안내' 문자메시지를 차례로 발송하고 알뜰폰 가입자에게는 요금고지서로 관련 정보를 안내할 예정이다.

메신저피싱을 예방하려면 금전 요구 연락이 왔을 때 실제 가족이나 지인이 맞는지 직접 전화통화로 확인하고, 긴급한 상황을 연출하더라도 전화로 확인되기 전까지는 절대 송금해선 안 된다. 또 가족이나 지인 본인이 아닌 타인 계좌로 송금을 요청하면 일단 의심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원격 조종 애플리케이션에 의한 메신저피싱 사기 피해 사례가 많은 점을 고려해 금융회사가 원격 조정 앱 구동을 차단하는 기술을 도입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또한 경찰청은 전국 시도경찰청에 설치된 사이버경제범죄수사팀을 중심으로 10월 31일까지 사이버금융범죄 집중단속을 한다.

메신저피싱 등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될 경우에는 해당 금융회사에 연락해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하며, ☎ 112(경찰청) 또는 ☎ 1332(금융감독원)으로 연락하면 피해신고와 피해금 환급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lis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