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조종사 의식 잃어가자 승객이 관제사 도움받아 비상착륙

2022-05-12 09:37:22

조종사가 비행 중에 의식을 잃어가는 비상상황에서 비행 경험이 없는 승객이 관제사의 도움을 받아 비행기를 공항에 무사히 착륙시켜 화제가 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BC 방송에 따르면 미 플로리다주 팜비치 북쪽에 있는 포트 피어스의 관제사들은 지난 10일 정오께 비행 중인 어느 비행기로부터 비상호출을 받았다.

당시 이 비행기에 타고 있던 승객은 "심각한 상황에 부닥쳤어요. 조종사가 의식을 잃어가요. 나는 비행기를 조종할 줄 몰라요"라며 다급한 목소리로 도움을 요청했다.

비상 상황임을 파악한 관제사는 승객을 안심시키며 그의 위치를 물었으나 승객은 "모르겠어요"라면서 다만 플로리다의 해안이 보인다고만 답변했다.

이에 관제사는 "비행기 날개의 수평을 유지하고 해안을 따라서 북쪽이든 남쪽이든 계속 비행하세요. 우리가 곧 당신의 위치를 알아낼게요"라고 말한 뒤 곧바로 위치 탐지에 나섰고, 이 승객이 타고 있는 세스나 208 경비행기를 확인했다.

당시 이 비행기에는 조종사와 승객 단 두 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어 관제사들은 무선으로 이 남성에게 비행기 조작법을 하나씩 알려줬고, 마침내 비행기는 팜비치국제공항에 안전하게 착륙했다.

로버트 모건 관제사는 비행교관을 했던 경험이 승객에게 안전하게 비행기를 착륙시키도록 안내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모건 관제사는 CNN에 비행기를 공항에 무사히 착륙시킨 뒤 "아드레날린이 너무 많이 분비돼서 울 것 같은 느낌이었다"면서 그 승객은 임신한 아내에게 안전하게 돌아가도록 도와줘서 고맙다고 인사한 뒤 그를 안아줬다고 전했다.

팜비치 소방구조대는 비행기가 착륙한 뒤 조종사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어떤 이유로 조종 중에 의식을 잃는 비상 상황에 부닥쳤었는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연방항공청은 이번 일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언론들은 덧붙였다.

bings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