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레벨 4 자율주행 기술' 비전 담긴 캠페인 영상 공개

2022-05-11 15:09:37



현대자동차가 레벨 4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내용이 담긴 영서아 '사람의 마음을 닮은, 새로운 자율주행의 시작'을 11일 공개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자율주행 레벨 4 단계는 차량의 자동화된 시스템이 상황을 인지 및 판단해 운전하고, 비상 시에도 운전자 개입 없이 차량이 스스로 대처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 두 편에는 자율주행 기술 연구원이 사랑하는 가족을 생각하며 아이오닉 5 기반의 레벨 4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이야기가 담겼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인간이 직접 운전하지 않지만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할 것이라는 방향성을 전달한다.

첫 번째 편에선 주인공인 연구원이 어릴 적 언제나 남을 먼저 배려하며 안전운전을 했던 아버지의 모습을 떠올리며 자율주행차를 개발한다. 영상 속 레벨 4 자율주행차는 자전거 인식 대응, 교차로 비보호 좌회전 수행, 긴급차량 양보 등 다양한 상황에서 안전하게 운행된다.

두 번째 편에는 주인공의 10대 딸과 친구들이 안전벨트 미착용 알림, 공사구간 인식 후 경로 자동 우회, 센서 이물질 감지 후 자동 클리닝, 분실물 모니터링 등 현대차가 개발한 레벨 4 자율주행차 기술을 경험하는 상황을 녹여냈다.

이번 캠페인 영상은 현대차 국내 유튜브 채널 및 미국,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일본 등 자율주행에 대한 소비자 수용도가 높은 해외 주요 총 11개 국가의 유튜브에도 공개된다.

조원상 현대차 마케팅사업부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현대자동차 자율주행 기술 개발의 휴머니티 철학 및 레벨 4 자율주행차의 고객 경험이 잘 전달되길 바란다"며 "더 이상 공상과학 영화에서 볼 수 있는 것이 아닌, 일상에서 사용하게 될 새로운 모빌리티로 사람들이 친숙함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