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손님 맞이 분주…캐빈승무원 안전, 서비스 훈련 확대

2022-05-11 14:50:29



아시아나항공이 국제선 정상화 계획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항공 안전과 기내 서비스에 필요한 대면 훈련을 전면 확대한다.



11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달부터 시작되는 캐빈승무원 안전 훈련으로 비상탈출, 비상장비 사용, 응급처치, 화재 진압 등을 실시한다. 항공기 운항 중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비상상황을 대비하기 위한 일환이다.

코로나19 이후 휴직 진행으로 인해 비행 기회가 적었던 승무원들을 대상으로 항공기 기종 교육을 별도 실시한다. 캐빈승무원들이 상시 조작해야 하는 항공기 비상구 및 탑재 장비 훈련도 추가 진행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년간 한시적으로 조정했던 기내서비스를 재개할 계획이다.

특히 감염 예방 차원에서 한상차림으로 제공되던 비즈니스 클래스 기내식 서비스를 아시아나항공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개인별 코스요리 제공 방식으로 환원하는 형태다. 이를 위해 신규 비즈니스 클래스 승무원 및 복직 승무원을 대상으로 서비스 이론과 전문화된 실습 훈련을 진행하고, 특히 인천공항에 위치한 기내식 케이터링센터에 방문해 실제로 기내식을 준비하는 현장교육도 강화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안전과 서비스는 항공사의 핵심 역량으로, 최고의 안전과 서비스를 통한 고객 만족이라는 당사 경영이념의 근본"이라며 "안전하고 편안한 탑승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5~7월 유럽 노선을 순차적으로 확대한다. 운항 재개 및 증편 노선은 프랑크푸르트, 런던, 파리, 로마, 바르셀로나, 이스탄불이며 총 6개 노선을 주 17회 운항할 계획이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