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눈시울 붉힌 김승기 감독 "선수들에 박수, 저력 있는 팀"

2022-05-10 21:07:50

김승기 안양 KGC 감독. 사진제공=KBL

[잠실학생=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선수들에게 박수를 쳐줬다. 저력이 있다는 것이다."



준우승을 기록한 김승기 안양 KGC 감독의 말이다.

안양 KGC는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5차전(7전4승제)에서 62대86으로 패했다. KGC는 시리즈 전적 1승4패를 기록하며 준우승을 기록했다.

경기 뒤 김 감독은 "좋은 상황이 아니었음에도 여기까지 왔다. 저력이 있다는 것이다. 잘 정비하면 언제든 다시 오를 수 있다. 힘든 부분이 있다. 챔프전에서 7차전까지 가려고 했으나 잘 되지 않았다. 선수들 박수 쳐줬다. 선수들 힘들었기 때문에 눈물을 흘렸다. 그런 눈물이 다음 시즌엔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디펜딩 챔피언' KGC는 쉽지 않은 상황 속 시리즈를 치렀다. 그는 "올 시즌 6강 플레이오프를 목표로 했다. 통합우승 뒤 몇 년 뒤 다시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했다. 빠져 나간 선수도 있다. 다시 멤버 구성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멤버 구성을 해서 차곡차곡 모으고 키우고 맞춰서 전력을 만들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FA로 팀을 떠난) 이재도가 정통 포인트가드로서 이기는 경기를 제대로 짚어줬다. 승리할 수 있는 경기를 패하기도 했다. 하지만 잘 채워왔다. 정상적으로 팀이 잘 돌아갔다. 마지막에 변준형 몸이 좋지 않아서 판단력이 흐려진 것 같다. 거기에 대해선 뭐라고 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KGC는 이날도 힘을 발휘했다. 한때 상대를 리드하기도 했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우위를 이어가진 못했다. 김 감독은 "SK가 힘이 있었다.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을 것 같았는데 치고 나오는 것 보니 힘이 있었다. 워낙 단단했다. 우리와는 좀 달랐다. 그래서 밀린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우리가 앞서고 있을 때 수비에서 문제가 있었다. 우리가 조급했다. 수비 집중하자고 했는데 공격에 더 신경을 썼다. 그래서 밀렸다. 지금 현 상황에서 지적할 수 없었다. 다들 힘들었다. 열심히 뛰었다. 오늘 경기 정말 잘했다. 지적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김 감독은 적장에 대한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코치 생활을 오래한 것은 결코 무시할 수 없다. 내 밑에 손규완 코치가 있는데 오래한 코치는 뭔가 또 해낸다고 본다. 전희철 감독도 마찬가지다. 흔들림 없이 했다. 기분이 나빠도 잘 참고, 어려운 상황이 와도 티 내지 않고 잘 참았다. 경험에서 나온 게 있다. 잘 접목 시켜서 팀을 만들었다. 선수들이 모래알처럼 흐트러지는 팀이었는데 하나로 만들었다. 쉽지 않다. 뒤돌아보면 우리 선수들도 모래알이었는데 하나로 모았다. 최고의 능력을 발휘해 만들었다"고 박수를 보냈다.

길었던 시즌을 마친 김 감독은 "선수들이 아쉬워했다. 2연속 우승하고 싶어했다. 지난 시즌보다 이번에 더 잘했다고 얘기해줬다. 없는 멤버에도 정말 잘해줬다. 박수쳐줬다. 눈물이 좀 났다. 갱년기"라고 말하며 인터뷰실을 떠났다.

잠실학생=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