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숨쉰 채 발견` 영상 제목에 국힘 "대장동 유족 2차가해"

2022-05-11 15:56:52

[유튜브 캡처]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의 동영상 제목을 놓고 국민의힘 측이 '대장동 의혹'을 끄집어내며 공세에 나섰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석패했던 이 고문이 예상보다 이른 시기에 재등판하자 국민의힘 측의 견제가 본격화되는 양상이다.



이 고문은 10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속보, 이재명 인천 계양구 부일 공원에서 숨 쉰 채 발견'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이 고문이 자신이 출마한 지역구인 인천 계양구에서 시민들과 자유롭게 어울리는 일상을 담았다.

그러나 국민의힘 측은 이 영상의 제목을 이 고문의 '아킬레스건'이나 다름없는 '대장동 의혹'과 결부시켰다.
이준석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사건과 연관된 분들이 안타까운 선택을 하신 경우가 있었다"면서 "그런데 이재명 후보는 인터넷 밈(meme·인터넷 유행 콘텐츠)을 따라 한답시고 '숨 쉰 채 발견' 같은 이야기를 하는데 이건 이재명 후보는 해서는 안 되는 이야기다. 자제하자"라고 적었다.

선대위 메시지 본부장을 맡은 박대출 의원도 "대장동, 변호사비 대납 등 '이재명 의혹'으로 여러분이 목숨을 끊었다. 최소한 이 후보만은 이런 무개념 동영상 올리면 안 된다"면서 "유족들에겐 2차 가해, 끔찍한 악몽일 뿐"이라고 썼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과 김문기 개발1처장 등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수사를 받던 관련자들이 잇달아 숨진 채 발견된 상황에서 '숨 쉰 채 발견'이라는 동영상 제목 속 문구가 부적절하다는 게 국힘 인사들의 주장인 셈이다.

geei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