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혈액검사로 초기 알츠하이머병 진단시스템 개발

2022-05-11 12:42:18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바이오나노연구센터 임은경 박사 연구팀과 건양대 문민호 교수 공동연구팀이 혈액 검사로 초기 알츠하이머병을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억 상실·인지 장애를 동반하는 노인성 치매인 알츠하이머병은 현재까지 효과적인 치료 방법이 없어 정확한 조기 진단으로 증상의 진행을 늦추는 게 최선이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 환자 혈액에서 마이크로RNA(miRNA)의 일종인 miR-574가 매우 증가하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를 검출할 수 있는 진단시스템을 개발했다.

miRNA는 생물의 유전자 발현을 제어하는 역할을 하는 RNA(리보핵산) 일종으로, 크기가 매우 작아 엑소좀(세포 간 정보교환을 위해 분비되는 나노미터 단위 크기의 세포 소기관) 등 전달체를 통해 뇌혈관 장벽(BBB)을 통과할 수 있다. 이 과정 등을 분석하면 간접적으로 뇌 질환의 진행 정도를 파악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하이드로겔 구조체의 진단시스템은 추가적인 첨가물이나 별도 과정 없이도 고감도로 유전자를 검출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바이오마커(생체표지자)가 검출될 때 형광 현상이 나타나 알츠하이머 발병 여부를 진단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임은경 박사는 "혈액만으로 알츠하이머병의 바이오마커를 고감도로 검출할 수 있는 것이 우수한 점"이라며 "노인성 치매 초기 진단과 예후 모니터링 분야에 활용해 고령화 시대 국민건강과 복지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바이오센서 분야 국제저널인 '바이오센서스 앤드 바이오일렉트로닉스'(Biosensors and Bioelectronics)에 지난달 12일 온라인 게재됐다.

kjunh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