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철 감독 분노 유발, 최준용 "(항의)길었어요? 그럼 인정할게요"

2022-05-08 16:47:04

사진제공=KBL

[안양=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길었어요? 그럼 인정할게요."



최준용(28·서울 SK)이 자신의 실수를 '쿨하게' 반성했다.

전희철 감독이 이끄는 서울 SK는 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와의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4차전(7전4승제)에서 94대79로 승리했다. 3승1패를 기록한 SK는 정상까지 딱 1승만 남겨뒀다. 이날 선발 출전한 최준용은 34분36초 동안 21점을 몰아 넣으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옥에 티'가 있었다. 최준용은 경기 종료 4분여를 남겨 놓고 5반칙 퇴장으로 코트를 떠났다.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테크니컬 파울을 받은 것이다. 앞서 한 차례 경고를 받았던 최준용은 또 한 번 경고를 받았다. 결국 그는 테크니컬로 다섯 번째 파울을 채운 뒤 불명예 퇴장했다.

경기 뒤 전 감독은 분을 참지 못했다. 전 감독은 "경고가 하나 있었다. 화를 낸 것이 그 전에 경고를 받았는데 잊었던 것 같다. (심판에) 항의를 계속했다. 큰 액션은 아니었는데 관중 선동 액션이라 테크니컬 경고가 추가돼 중요한 타임에…. 불러서 그만하라고까지 했는데 착각한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본인도 억울한 부분이 있겠지만 참아줘야 할 필요성도 있다. 편을 드는 건 아니지만 과하진 않았었다. 한 타임 하고 말았어야 하는데 길게 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준용은 "퇴장인지 몰랐다. 나가라고 했다. 멤버 체인지인지 알았다. (한 차례)경고가 있는 지 알았다. 다른 심판 선생님이랑 얘기하는데 나가라고 했다. 멤버 체인지로 알았는데 테크니컬 파울이었다. 퇴장이 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단을 향해 "길었어요?" 묻더니 "그럼 인정할게요"라며 잘못은 시인했다.

이날 황당한 행동으로 코트를 떠난 최준용은 10일 홈에서 열리는 5차전에서 승리를 다짐한다.

안양=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