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뿔난' 전희철 감독 "최준용 '그만하라고'까지 했는데…"

2022-05-08 16:42:10

전희철 서울 SK 감독. 사진제공=KBL

[안양=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최준용 '그만하라고'까지 했는데…."



'승장' 전희철 서울 SK 감독의 말이다.

서울 SK는 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와의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4차전(7전4승제)에서 94대79로 승리했다. 3승1패를 기록한 SK는 정상까지 딱 1승만 남겨뒀다.

경기 뒤 전 감독은 "(승리한) 1, 2차전과 내용이 거의 비슷했다. 3차전 패배 때 팀 자체적으로 분석한 것이 있다. 1, 2차전 잘 된 부분을 4차전에서 해야한다고 생각했다. 선수들이 그 부분을 잘 지켜준 것 같다. 속공이 두 자릿수 나왔다. 상대에 3점 내준 뒤에도 다시 달려서 득점했다. 3차전과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감독으로서 믿고 가야 하는 선수들이다. 선수들이 잘 뛸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 전략과 전술보다 선수들이 한 발 더 뛰어준 것, 공수에서 더 집중력 갖고 해준 덕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승리한 경기는 1쿼터부터 득점이 계속 올라 간다. 5차전에서도 가지고 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그게 우리가 이길 수 있는 공식이라고 생각한다. KGC의 모든 것은 펼쳐져 있고, 상대도 우리를 다 알고 있다. 5차전도 오늘과 같은 모습으로 해야할 것 같다. 허일영 말고 수비 선수가 들어갔을 때 상대의 더블팀, 공간 활용에 어려움이 있다. 허일영이 수비에서 한 명을 붙든 뒤 세트오펜스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반면, 상대는 자밀 워니를 어떻게 막을지 혼선이 있었던 것 같다. 우리는 한 자리를 여러 선수가 계속 뛰고 있다. 허일영이 잘 채워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옥에 티가 있었다. 4쿼터 중반 최준용이 4반칙 상황에서 테크니컬 파울을 받고 코트를 물러났다. 전 감독은 "경고가 하나 있었다. 화를 낸 것이 그 전에 경고를 받았는데 잊었던 것 같다. (심판에) 항의를 계속했다. 큰 액션은 아니었는데 관중 선동 액션이라 테크니컬 경고가 추가돼 중요한 타임에…. 불러서 그만하라고까지 했는데 착각한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본인도 억울한 부분이 있겠지만 참아줘야 할 필요성도 있다. 편을 드는 건 아니지만 과하진 않았었다. 한 타임 하고 말았어야 하는데 길게 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두 팀은 잠실학생체육관으로 장소를 옮겨 5차전을 치른다.

안양=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