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이 악문' 전희철 감독 "안일한 생각 한 것 같다"

2022-05-08 14:02:03

전희철 서울 SK 감독. 사진제공=KBL

[안양=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안일한 생각을 한 것 같다"



전희철 서울 SK 감독의 말이다.

서울 SK는 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안양 KGC와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4차전(7전4승제)을 치른다.

'정규리그 1위' SK는 홈에서 열린 1, 2차전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원정 첫 경기인 3차전을 내줬다. 반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경기를 앞둔 전 감독은 "어제 단체 미팅과 개인 미팅을 했다. 우리가 (3차전) 슛률이 좋지 않았다. 컨디션이 떨어진 것은 사실이었다. 하지만 그것보단 약간의 이기심, 한 발 더 뛰는 자세가 약했던 것 같다. 본인들도 인정하는 부분이다. 나도 3차전 내 경기 운영이 만족스럽지 못했다. 상대의 변칙 라인업을 잘 대응해야 할 것 같다. 내 느낌에 (선수들) 정신무장은 단단히 잘 돼 있는 것 같다. 그동안 자밀 워니를 로우에 놓았었다. 섞어야 할 것 같다. 상대가 더블팀을 강하게 들어온다. 다른건 크게 바뀐 것이 없다. 워니의 포지션 변경을 사용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신력과 집중력은 나가서 싸우라는 뜻이 아니다. 우리가 훈련하면서 실점했을 때도 빠르게 속공했다. 같이 뛰어줘야 하는 것이다. 한 발 안 뛰었다고 생각한다. 앞에서 처리하겠지 하는 마음, 아웃넘버 상황을 만들어줄 수 있는 데 그런 것을 체크하지 않았다. 힘들지 않다면 경기에 대한 집중력이 떨어진 것 아니냐, 안일한 생각을 한 것 같다. 프로 선수들이다. 다 이해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감독으로서 경기를 즐기지 못한 것 같다. 그런 마음이 나도 불만"이라고 덧붙였다.

SK는 김선형-이현석-안영준-최준용-워니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전 감독은 "상대가 식스맨급으로 나오면 드롭존으로 시작할 것이다. 이현석이 워낙 수비력이 좋다. 상대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카드"라고 전했다.

안양=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