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반격' 김승기 감독 "문성곤 투입, 출전 시간은 미정"

2022-05-08 13:56:15

김승기 안양 KGC 감독. 사진제공=KBL

[안양=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문성곤 투입한다. 단, 출전 시간은 미정이다."



김승기 안양 KGC 감독의 말이다.

안양 KGC는 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서울 SK와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4차전(7전4승제)을 치른다.

원정에서 2패를 떠안은 안양은 홈에서 열린 3차전을 챙겼다. 결전을 앞둔 김 감독은 "처음에 주전들의 체력 안배를 위해 백업들이 나와서 힘을 빼줘야 할 것 같다. 1, 2차전 정면승부했다 패했다. 이길 수 있는 방법으로 사용해야 한다. 3차전에 성공한 것 같다. 선수들이 4강 플레이오프(PO) 끝나고 몸 상태가 너무 안 좋았다. 1차전 잘했는데 문제가 있어서 패했다. 2차전은 무너졌다. 3차전에서 선수들의 몸 상태가 올라오고 있다. 투혼을 발휘해서 저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오마리 스펠맨이 살아났다. 오세근이 아프지만 무릎을 많이 쓰지 않는 상황에서 움직이고 있다. 양희종은 PO 모드로 들어갔다. 다만, 변준형과 박지훈이 아직이다. 문성곤도 정상이 아니다. 경기를 하면서 더 좋아질 것 같다. 중요한 것은 우승하려면 1승1패를 했어야 한다. 그게 좀 아쉬울 뿐이다. 원정 가서 두 번 졌으니 홈에선 두 번 이길 수 있도록 해야한다. 선수들도 승리하겠단 각오가 대단하다.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문길동' 문성곤은 1차전에서 발가락을 부상했다. 김 감독은 "문성곤 투입 시간을 정해놓지는 못한다. 상황에 맞춰 뛸 수 있다. 지금 뛸 수 있다고 해서 뛰다고 부상이 나오면 안 된다. 정말 승부처가 돼 리바운드, 박스 아웃, 루즈볼, 박스 아웃이 필요하면 투입시킬 것이다. 그게 언제가 될 진 모르겠다"고 전했다.

챔프전을 앞두고 장염으로 고생한 변준형에 대해선 "손에 감이 없다. 그나마 3차전에서 외곽슛 하나 넣었으니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 변준형이 점점 좋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본인이 1~3차전 하면서 안 된 부분을 안다.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100%인 것처럼 하다보니 본인이 많이 상해있다. 여유를 갖고 투혼을 발휘해보자고 했다. 오늘만 잡으면 이 시리즈는 모른다고 했다. 어디까지 갈지 모른다고 해보자고 했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양=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