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창 부위 사진으로 진행단계 예측·치료제 추천 AI 개발

2022-05-09 10:36:04

(서울=연합뉴스) 병동간호사가 AI 욕창 단계 예측 솔루션 시스템 '스키넥스' 카메라를 사용해 환자의 욕창 부위를 촬영하고 있다. 오른쪽은 스키넥스로 분석·예측된 환자의 욕창 단계를 표시한 화면. 2022.05.09. [삼성서울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환자의 욕창 부위 사진으로 병의 악화 정도를 분석·예측하고 적합한 드레싱 제품을 추천해 주는 인공지능(AI) 솔루션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삼성서울병원 건강의학본부 강미라 교수와 간호본부 심소연·김민경·송미라 연구팀은 파인헬스케어와 함께 AI 욕창 단계 예측 솔루션 시스템 '스키넥스'(Skinex, Skin Explainable AI)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스키넥스는 환자의 욕창 부위를 촬영하면 현재 진행단계를 1∼4단계로 분류하거나 심부조직손상 여부 등을 실시간으로 분석·예측하는 솔루션이다. 피부 상태에 대한 정보를 추가 입력하면 치료 방향에 맞는 드레싱 제품도 추천해준다. 욕창 이미지 약 1만 건을 토대로 개발됐다.

스키넥스가 도입되면 간호사의 숙련도에 따라 달라졌던 욕창 관리 서비스나 욕창 단계에 대한 평가 오류를 줄이고, 적절한 드레싱 제품을 사용해 질 높은 환자 간호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했다.

이 시스템은 현재 삼성서울병원 13개 병동에서 시범 적용되고 있다. 이후 추가 데이터를 수집하고 욕창 간호에 필요한 기능을 포함해 솔루션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강 교수는 "이 시스템은 욕창 환자를 관리해야 하는 간호사에게 실시간으로 욕창 단계 판단과 치료 방향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공한다"며 "간호 업무 부담을 줄이면서도 적절한 간호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연구팀은 이 시스템을 미국 보건의료정보관리시스템협회(Healthcare Information and Management System Society, HIMSS)가 주관한 2022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포스터로 발표했다.

jandi@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