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서도 오미크론 BA.5 변이 나와

2022-05-08 14:11:27

뉴질랜드에서도 코로나19 오미크론 BA.5 변이가 처음 발견됐다고 뉴질랜드 보건부가 8일 밝혔다.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보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달 26일 남아공에서 입국한 사람이 오미크론 BA.5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BA.5 변이는 지금까지 남아공, 유럽, 호주에서만 보고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BA.5 변이를 계속 관찰하고 있다며 백신이 새로운 하위 변이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남아공에서 입국한 사람이 지난 1일 코로나19에 양성반응을 보여 전장유전체분석(WGS) 결과 BA.5 변이로 확인됐다며 뉴질랜드에서 BA.5 변이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보건부는 "현 단계에서 다른 오미크론 변이를 관리하기 위해 가동하고 있는 공중 보건 체계가 BA.4와 BA.5 변이에도 적절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어 새로운 변화는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에서 BA.4 변이도 남아공에서 입국한 사람에게서 지난 1일 처음 확인됐다.

보건부는 "새로운 변이와 하위 변이의 중증도를 평가하기 위해서는 수주에서 수개월이 걸릴 수 있다"며 "보건부는 새로 나타나는 증거들을 면밀히 관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저신다 아던 총리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배우자인 클라크 게이퍼드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자신도 7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서는 이날 코로나19 지역사회 신규 감염 사례가 5천647건으로 전날보다 1천여 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3명이 나와 누적 사망자 수는 860명이 됐다.
koh@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