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고소 취하+기소 유예에도…' 정지석, 항저우AG 출전불가→대표 자격 1년 정지

2022-05-06 15:11:09

2022시즌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KB손해보험과 대한항공의 경기가 7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대한항공 정지석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의정부=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4.07/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리그 MVP까지 받은 자타공인 토종 에이스가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나설 수 없게 됐다.



대한체육회는 6일 대표 선수 강화훈련 제외 심의위원회를 열고, 앞서 폭행 혐의로 물의를 빚었던 대한항공 정지석에게 '대표선수 강화훈련 1년 정지' 처분을 내렸다. 사실상 1년간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한 것.

이 같은 결정이 중요한 이유는 정지석이 오는 7월 국제배구연맹(FIVB) 챌린지컵은 물론, 오는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까지 출전할 수 없게 됐기 ??문이다.

대한체육회는 당초 정지석을 국가대표로 승인했다가, 여론을 살핀 뒤 재논의와 심의위원회를 거쳐 대표팀 발탁을 불허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정지석은 지난해 9월 전 여자친구의 고소로 사법기관의 조사를 받았다. 제기된 혐의는 데이트 폭력과 불법 촬영 등.

정지석은 모든 법적 쟁점에 걸쳐 고소인과 합의했고, 전 여자친구도 고소를 취하했다. 검찰은 정지석의 데이트 폭력 혐의를 인정하되 기소 유예 처리했다.

한국배구연맹(KOVO) 상벌위원회는 정지석에서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고,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2라운드 잔여 경기 출전 정지라는 자체 징계를 내린 바 있다.

하지만 대한체육회 심의위원회는 이를 근거로 정지석의 대표 선수 자격 1년 정지 처분을 내렸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5일 안에 재심을 요청할 수 있다. 재심 요청이 있을 경우 대한체육회는 7일 이내에 재심의를 해야한다.

하지만 정지석과 협회가 재심 요청을 하진 않을 전망이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