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동현 홍수민, 제33회 스포츠조선배 중·고학생골프대회 우승..3년만의 갤러리 오픈[중·고골프대회]

2022-05-05 15:11:06

제33회 스포츠조선배 전국 중고등학생 골프대회가 5일 군산컨트리클럽에서 열렸다. 여자부 우승을 차지한 홍수민(왼쪽)과 남자부 우승자 문동현이 티샷을 하고 있다. 군산=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5.5/

[군산=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계절의 여왕, 5월의 눈부신 하늘 아래 대한민국 골프 미래를 이끌어갈 샛별들이 탄생했다.



2일부터 5일까지 나흘간 전북 군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33회 스포츠조선배 전국 중·고등학생 골프대회(주최 스포츠조선, 주관 한국중고등학교골프연맹, 후원 군산시, 군산CC, 협찬 볼빅, 스포츠토토, 마이캐디)가 성료됐다. 남자부는 부안, 남원 코스에서, 여자부는 전주, 익산 코스에서 진행된다.

총 978명(남고 283명, 남중 182명, 여고 243명, 여중 270명)의 학생 선수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2, 3일 양일간 치러진 예선을 통과한 남녀 각각 120명 씩 총 240명의 선수들이 본선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에는 코로나19 이후 최다인 1010명의 신청자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최근 4년 간 776명→871명→952명→978명으로 참가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5일 열린 본선 최종 2라운드에서 영광의 얼굴들이 탄생했다. 2,3일 양일간 예선을 거친 선수들이 4,5일 양일 간 본선에서 자웅을 겨뤘다.

남자부 우승은 문동현(제물포고부설방송통신고1)이 차지했다.

첫날 3언더파 69타로 선두권과 2차 뒤진 채 최종라운드에 나선 문동현은 후반에만 5타를 줄이며 6언더파 66타를 기록,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로 2위에 3타 앞선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2위는 이틀 연속 69타로 6언더파 138타를 기록한 최원우(영신고2)가 차지했다. 중등부에서는 강승구(동영중2)가 1,2라운드 합계 4언더파 140타로 1위를 기록했다.

문동현은 "기회가 오면 잡자고 생각하고 차분히 기다렸다. 13번 홀부터 3연속 샷이 붙으면서 버디를 잡아 기회를 만들 수 있었다. 마지막 순간까지 스코어 계산을 1타 더 친 걸로 계산하고 있었다. 그래서 마지막 홀 8m 버디퍼트를 성공시키고 나서 연장은 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초등학교 이후 첫 우승을 했다는 문동현은 "최경주 프로님 등 모든 성공한 선수들도 안될 때가 있었구나 하는 깨달음을 얻었다. 실패했다고 실망하지 않고 꾸준히 노력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생각"이라며 "퍼터와 드라이버를 꾸준히 연습했다"며 노력의 산물이었음을 밝혔다. 끝으로 "부모님과 코치님께 감사한다는 말을 꼭 전해달라"고 말했다.

여자부 우승은 중학생 선수가 차지했다.

선두에 1타 뒤진 채 2라운드를 시작한 홍수민(청명중3)이 이틀 연속 3언더파로 최종 합계 6언더파 138타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전반에 2타를 줄인 홍수민은 16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주춤했지만 17번 홀(파3)에서 극적으로 버디를 성공시키며 2위에 1타 차로 1위에 올랐다.

홍수민은 "초등학교 6학년 이후 3년 만의 우승"이라며 "우승이 너무하고 싶었지만 빠져들면 안될 것 같아 '우리 조에서만 1등하자'고 생각했다"며 환하게 웃었다. "사실 예선에서 탈락할 뻔 했다"며 숱한 고비를 넘고 대망의 우승을 차지했음을 설명했다. "이전까지 바람이 불면 잘 못 쳤는데 프로님과 스윙을 교정하면서 바람 속에도 흔들리지 않을 수 있었다"며 "라운드 내내 엄마가 곁에서 보기를 하든, 버디를 하든 환하게 웃어주셔서 마음의 안정이 됐다"며 코로나19 이후 첫 갤러리 오픈과 가족 참관이 큰 힘이 됐음을 설명했다.

여고부 1위는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를 기록한 유현조(천안중앙고부설방통고2)가 차지했다. 전반에 이븐파를 기록했던 유현조는 후반에 3타를 줄이며 1위 탈환에 성공했다. "전반에 조금 흔들렸지만, 후반 마지막 3홀에 집중했다"며 첫 우승의 기쁨을 표현했다. 장타자인 유현조는 "감독님, 코치님과 함께 흔들리던 드라이버 샷을 잡은 것이 우승 비결이었다"며 "롤모델 김효주 프로님 처럼 LPGA에 진출해 메이저우승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코로나19 여파 속에 지난 2년 간 철저한 격리대회로 치러졌던 대회는 이번부터 갤러리를 오픈해 대회의 공정성을 높였다.

대회를 주관한 한국중고등학교골프연맹(KJPG) 허남양 회장은 "2000년대 초반에 정점을 찍고 감소하다 1000명이 넘는 학생 선수가 참가 신청을 해 골프 붐과 함께 골프시장이 성장하는 계기가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마추어 대회로는 이례적인 3년 만의 갤러리 오픈에 대해 "군산CC의 협조 속에 학부모 등 갤러리 입장으로 대회의 공정성 시비가 해소될 수 있었다. 안전사고 예방과 수칙 준수, 책임 서약 등 제도를 보완해 앞으로 더 많은 갤러리가 참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산=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제33회 스포츠조선배 전국 중·고등학생 골프대회 최종 순위

▶여중부

1위 홍수민(청명중3) 138타(69-69)

2위 임사랑(해강중3) 142타(71-71)

3위 박세령(영종중3) 142타(68-74)

4위 이세영(중문중3) 143타(73-70)

5위 김도희(창원남중3) 143타(68-75)



▶여고부

1위 유현조(천안중앙고부설방통고2) 139타(70-69)

2위 박서령(신성고3) 140타(71-69)

3위 정시윤(서울디자인고3) 140타(69-71)

3위 이지민(인천여고부설방통고2) 140타(69-71)

3위 장은서(영동산업과학고2) 140타(69-71)



▶남고부

1위 문동현(제물포고부설방통고1) 135타(69-66)

2위 최원우(영신고2) 138타(69-69)

3위 천효섭(대전고부설방통고1) 139타(69-70)

3위 김시우(비봉고3) 139타(69-70)

5위 이재호(대경문화예술고1) 140타(74-66)

5위 신형석(영동산업과학고3) 140타(71-69)

5위 박준영(수성방송통신고2) 140타(68-72)



▶남중부

1위 강승구(동영중2) 140타(71-69)

2위 유우리(현일중1) 141타(71-70)

3위 최신우(박문중3) 144타(70-74)

4위 박재민(대전체육중3) 145타(76-69)

4위 박건웅(진흥중3) 145타(75-70)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