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간판' 곽윤기→황대헌, 2022~2023시즌 태극마크 포기

2022-05-05 13:01:59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쇼트트랙 올림픽 챔피언' 황대헌(23·한국체대)이 2022~2023시즌 국가대표 선발전 기권을 선언했다.



황대헌의 소속사 라이언앳은 4일 '황대헌이 코로나19 확진 이후 짧은 훈련 기간 및 후유증으로 온전한 몸상태가 아니다. 기권을 선택하게 됐다. 또한, 약 5년 간의 국가대표 및 두 번의 올림픽을 쉴 새 없이 뛰어 왔기에 2022~2023시즌은 휴식을 취하며 몸 상태를 다시 끌어 올리는 시즌으로 결정하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황대헌은 지난 2월 막을 내린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1500m 금메달리스트다. 남자 릴레이 5000m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하며 쇼트트랙 간판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그는 지난달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하지 못했다. 몸을 추슬러 이번 선발전에 나섰지만,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그는 전날 서울 태릉 빙상장에서 열린 선발전 첫날 남자 1500m 준결선에서 넘어져 탈락했다. 이어진 남자 500m 결승에서는 페널티를 받았다.

이번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은 1, 2차에 나뉘어 열린다. 선수들은 500m, 1000m, 1500m와 3000m 슈퍼파이널 등 4개 종목을 치른다. 순위 점수를 합산해 종합 순위를 결정한다. 1차 대회에서 남녀 각 상위 24위 안에 드는 선수만 2차 대회에 나설 수 있다. 황대헌은 1차 대회 첫날 3점을 얻는 데 그쳤고, 둘째 날에는 기권으로 점수를 더할 수 없게 돼 2차 대회 출전이 어려워졌다.

황대헌은 "비록 이번 대회는 기권을 하게 됐지만 이번 시즌은 재충전 시즌이라고 생각하겠다. 내년에 다시 국가대표에 도전하겠다.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쇼트트랙 맏형' 곽윤기(33) 역시 남자 1500m 준준결승에서 넘어진 뒤 남은 선발전 일정을 포기했다. 매니지먼트사인 브리온컴퍼니에 따르면 곽윤기는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한 결과 왼쪽 허벅지 부근 근육이 파열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여자부에선 앞서 김아랑(27)이 고질적인 무릎 부상 재활을 위해 선발전 불참을 결정한 바 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