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83.3% 확률' 전희철 감독 "선수들 뛰는 것 구경하는 느낌"

2022-05-04 21:40:01

사진제공=KBL

[잠실학생=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선수들 뛰는 것 구경하는 느낌이었다."



'승장' 전희철 서울 SK 감독의 말이다.

서울 SK는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와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2차전(7전4승제)에서 97대7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SK는 챔프전 우승 확률 83.3%를 거머쥐었다. 역대 챔프전 1, 2차전 승리 시 총 12회 중 10회 우승을 차지했다. 2017~2018시즌 이후 4시즌 만에 챔프전에 오른 SK는 구단 첫 통합우승에 한 발 더 다가갔다.

경기 뒤 전 감독은 "크게 드릴 말씀이 없다. 선수들이 너무 잘해줬다. 선수들 뛰는 것 구경하는 느낌이었다. 전반에만 비슷하게 가면 할 수 있다고 했다. 쿼터를 지날수록 득점이 높아졌다. 약속한 부분이 잘 지켜진 것 같다. 중간에 살짝 집중력이 틀어진 모습 빼고는 할 말이 없다. 다들 잘 뛰어줬다. 홈 팬들의 기운을 얻어서 더 열심히 해준 것 같다. SK의 농구를 한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어 "체력적인 부분 때문에 로테이션을 빨리 했다. 오세근의 체력을 떨어뜨리기 위해 안영준 허일영 등 넣었다. 미스매치도 했다. (KGC전) 정규리그 5차전까지의 경기를 봤을 때 쫓아가는 입장이었다. 우리가 1~2쿼터만 비슷하게 가면 우리가 좋은 경기할 수 있다는 나름의 답이 있었다. 지난 1차전도, 이번 2차전도 좋았다. 우리는 속공으로 2점을 가지만 KGC는 3점으로 쉽게 따라온다. 그래서 후반 3점 2개 맞고 바로 타임을 불렀다"고 덧붙였다.

선수들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정규리그 MVP' 최준용은 이날 24점-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전 감독은 "최준용은 잘 얘기해야 하는데…. 초반에는 아니었던 것 같다. 3점 3개가 들어가긴 했지만 초반엔 약간 날리는 농구가 있었다. 집중할 타이밍엔 집중력 있게 해줬다. 수비, 블록, 발 타이밍 등 집중력이 좋았다. MVP다운 플레이를 한 것 같다. 기분 살려줘야죠"라며 웃었다.

'알토란' 오재현에 대해선 "첫 슈팅이 에어볼이 됐다. 하지만 그 부분 외에는 잘했다. 선수들이 에이볼 나왔을 때보다 수비 놓치면 더 다운되는 것 같다. 전반 막판에 파울을 내주고 얼굴이 일그러졌다. 실수할 수 있다고 해줬다. 후반에 정신을 차리고 잘해줬다"고 설명했다.

이날 상대 외국인 선수들을 줄줄이 수비한 안영준에겐 "부탁을 했다. 상대 외국인 선수 매치를 하면서 힘들었을 것이다. 슈팅 밸런스가 흔들렸다. 최준용이 공격에서 1~5번 한다면 영준이는 2번부터 수비한다. 앞선부터 수비해준 덕에 도움이 됐다"고 칭찬했다.

한편, 두 팀은 6일 안양실내체육관으로 자리를 옮겨 3차전을 치른다. 전 감독은 "KGC전에 가장 약했던 부분은 감독인 나였다. 준비를 더 열심히 해야했다. 선수 면면을 봤을 때 부족함은 없었다. 후반에 승부를 보려고 했다. 선수들이 홈에서 뛰다보니 더 신났다. 속공이 나오면서 흥이 났다. 초반에 단발성 공격이 나와서 타임을 불렀다. 날리는 농구를 한다고 표현했다. 전반에 급한면이 있었다. 리바운드는 압도하지 못했지만 스틸 등에서 좋았다. 칭찬해주고 싶은 경기다. 100점을 주고 싶지만 더 좋아질 수 있을 것 같다"며 3차전을 기대케했다.

잠실학생=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