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완패' 김승기 감독 "챔프전다운 경기 했어야 하는데…"

2022-05-04 21:32:20

사진제공=KBL

[잠실학생=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챔프전다운 경기를 했어야 하는데…."



'패장' 김승기 안양 KGC 감독의 말이다.

안양 KGC는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2차전(7전4승제)에서 76대97로 패했다. KGC는 1, 2차전을 모두 내주며 위기에 몰렸다.

경기 뒤 김 감독은 "변준형이 너무 안 된다. 운동 안하다 들어오니 디펜스도 안 맞는다. 우리가 하던 농구를 해야 할 것 같다. 선수들이 정상적이어야 경기를 한 번 해보는데 다들 안 좋다. 오세근 변준형 등 다 정상이 아니다. 챔프전다운 경기를 했어야 하는데 2차전엔 나오지 않았다. 안양에선 준비 잘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변준형이 빨리 (정상 컨디션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 공을 못 잡는다. 계속 기용해서 감을 찾도록 하는데 너무 안 좋다. 변준형이 4강 플레이오프(PO) 4차전 끝나고 앓아누웠다. 장염에 몸살까지 왔다. 슈팅 밸런스도 하나도 안 맞는다. 드리블도 전혀 맞지 않는다. 챔프전이라 힘을 내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안 좋다"고 설명했다. '핵심' 변준형은 이날 32분 6초 동안 6점-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KGC는 6일 홈인 안양실내체육관에서 3차전을 치른다. 김 감독은 "변준형이 하루하루 지나며 몸이 좋아질 것으로 보지만, 지금 상태로는 빨리 감을 찾는 게 쉽지 않을 것 같다. 공을 잡았다가도 놓치는 상황이다. 수비도 못 가는 부분이 있다. 지금도 설사를 매일 하고 있다고 한다. 장염이 힘이 하나도 없다. 가드에서 상대에 밀리고 있다. 그러다보니 안쪽까지 밀리고 있다. 획기적인 것이 되려면 변준형의 몸이 살아나야 한다. 전성현에게만 집중이 된다. 상대가 강하기 때문에 정상적인 몸 상태가 돼야 한다. 쉽지 않다"고 했다.

그는 "변준형의 몸 상태가 좋지 않다보니 속공도 허용했다. SK의 수비가 좋다. 당황한 면도 있지만 그래도 정리할 수 있어야 했다. 정상적인 몸인데 경기가 안 되면 어떻게든 하는데 지금은 말을 할 수 없다. '잘했어, 어쩔 수 없다'고 할 수밖에 없다. 안타깝다. 4강에서 너무 힘을 뺀 것 같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잠실학생=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