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그림' 그린 프로당구 PBA, 빌리어즈TV 인수해 전용채널 전환

2022-05-03 10:41:22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세계 최초로 '당구의 프로화'를 이끌어낸 프로당구협회(PBA)가 큰 그림을 그렸다. 세계 유일의 '당구전문 채널'을 표방하고 운영되던 '빌리어즈TV'를 인수해 'PBA 전용채널'로 재출범시켰다.



PBA 사무국은 3일 "피델리티매니지먼트그룹(이하 FMG)이 NEW(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의 스포츠 사업법인 ㈜브라보앤뉴(이하 BNEW)를 최근 인수하게 되면서 PBA투어 경기를 당구전문채널인 빌리어즈TV에서 보다 쉽고 편리하게 시청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FMG는 PBA 공식 마케팅 대행사인 와우매니지먼트그룹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스포츠마케팅 지주회사다.

지난 2016년 개국한 빌리어즈 TV는 세계 유일의 당구전문채널이다. 국내외 대부분의 당구 대회 관련 콘텐츠를 제작·중계하면서 국내 3쿠션 열기의 촉매제 역할을 톡톡히 해왔는데, 이번 인수를 계기로 PBA 콘텐츠를 집중적으로 편성할 계획이다.

이번 FMG가 인수한 BNEW는 당구전문채널 '빌리어즈TV' 뿐만 아니라 다수의 당구 관련 사업을 영위하고있다. 국내 점유율 1위의 스코어보드업체 '빌리보드', 당구 프랜차이즈업 '브라보앤파트너즈', 당구용품 '센토' 모두 FMG로 인수된다.

인수 작업을 마무리지은 FMG측은 빠르면 오는 4일부터 빌리어즈 TV 내 PBA투어 콘텐츠를 정규 편성해 송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빌리어즈TV의 유튜브 채널(구독자 17만4000명)과 PBA의 유튜브 채널(PBATV·구독자 8만명) 역시 상호 교류해 콘텐츠 소비와 마케팅 이벤트 등 긍정적인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코로나19 등으로 한계를 겪었던 프랜차이즈 사업과 당구 플랫폼 및 용품 사업 역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FMG 윤석환 대표는 "이번 M&A를 통해 스포츠 IP(지적재산권)인 PBA를 적극 활용해 마케팅, 미디어, 플랫폼, 용품 등 유관 사업이 긴밀하게 연결되는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게 되었다"면서 "이를 통해 각 사업간 시너지가 즉각적으로 일어날 것"이라고 이번 인수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한편, FMG는 국내 스포츠마케팅업계 대표적인 경영인들인 이희진, 장상진 대표가 2020년 11월 설립했다. FMG의 자회사인 와우매니지먼트그룹은 프로당구협회(PBA)의 공식 마케팅 대행사이며 박인비, 유소연, 이정은6, 김아림 등 골프선수 매니지먼트 및 골프 대회 등 스포츠 이벤트 운영 대행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