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7일만에 2만명대로…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대부분 해제

2022-05-02 11:44:43

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만84명을 기록하며, 87일만에 2만명대로 내려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만84명, 누적 확진자는 1729만573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월 1일(1만8334명) 이후 90일 만에 가장 적은 하루 확진자 수이고, 지난 2월 4일(2만7435명) 이후 87일 만에 2만명대 신규 확진자 수를 기록한 것이다.

지난 3월 17일 62만1175명으로 하루 최다치를 기록했던 확진자 수는 이후 감소세를 보여왔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83명으로 직전일(81명)보다 2명 늘었지만, 전날까지 1주일간 평균(106명)보다는 20명 이상 적다.

이날 집계된 위중증 환자 수는 461명으로 전날(493명)보다 32명 줄었다. 하루 최대 1300명대까지 치솟았던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달 30일(490명)부터 사흘 연속 4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방역당국과 연구기관들은 위중증 환자 수가 이달 셋째 주 후에는 300명대까지 내려갈 것으로 보고 있다.

전국 중증 병상 가동률은 이날 0시 기준 25.5%(2749개 중 700개 사용)로, 전날(24.9%)보다 0.6%포인트 올랐다.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32.3%다. 재택치료자는 31만9777명으로, 전날(36만1741명)보다 4만1964명 줄었다.

정부는 확진자 수와 위중증 환자, 사망자 수 감소세가 뚜렷하고 의료체계도 비교적 안정적이라고 판단해 2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산책로, 등산로는 물론 야외에서 이뤄지는 체육수업이나 결혼식, 지하철 야외 승강장, 놀이공원 등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다만 밀집도가 높고 함성 등으로 침방울이 퍼질 위험이 높은 50인 이상 집회, 행사, 공연, 스포츠경기 관람 등 경우에는 실외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